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물가 쇼크, 6월 소비자물가 9.1% 폭등

약 41년만 기록 또 경신, 예상치 웃돌아
휘발유값 등 에너지 가격 상승이 주도
이달 기준금리 1%P 인상 가능성 커져

물가가 예상보다 더 급격하게 오르고 있다. 지난달 연준의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도 물가를 잡기엔 역부족이었다.
 
13일 노동부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월 대비 9.1% 올랐다. 이는 40여년만에 최대폭이었던 전달 소비자물가 상승률(8.6%)을 뛰어넘은 수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8%도 넘어섰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인 5월과 비교하면 1.3% 올랐다. 지난 5월 전월대비 상승률(1.0%)보다도 상승폭이 커진 것이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9%, 전월보다 0.7%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동월 대비 상승폭은 전달(6.0%)보다는 소폭 둔화됐다.  
 
지난달 물가 급등세를 주도한 것은 에너지 가격이었다. 휘발유값은 전년동월 대비 59.9% 급등했다. 식료품 가격도 12.2% 올랐는데, 빵(13.8%)·유제품(13.5%)·육류(11.7%) 등이 일제히 상승했다. 신차 가격은 11.4%, 렌트는 전년동월대비 5.8% 상승했고, 항공권 가격은 34.1%나 급등했다.  
 
연준은 지난달 물가를 잡기 위해 한 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려 기준금리를 1.50~1.75%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예상보다 물가가 더 크게 오른 만큼 연준은 강경한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물가를 잡기 위해 한 번에 기준금리를 1.0%포인트 올리는 ‘점보 스텝’을 단행할 가능성에도 무게를 싣고 있다.
 
연준은 오는 26일부터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 인상 폭을 결정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는 연준이 이달 FOMC에서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을 78%로 내다봤다.
 
다만 최근 유가와 곡물 등 상품 가격이 안정될 조짐을 보이는 만큼 물가가 변곡점을 지났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달 갤런당 5달러를 넘어섰던 전국 평균 휘발유값은 현재 4달러63센트를 기록 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데이터는 6월 중순 이후 유가하락 영향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가는 일제히 하락했다.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208.54포인트(0.67%) 하락한 3만772.79, S&P 500 지수는 전일대비 17.02포인트(0.45%) 내린 3801.78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일보다 17.15포인트(0.15%) 하락한 1만1247.58로 장을 마감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