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람보르기니, 애틀랜타서 인기 폭발

출처 모터 카 오브 애틀랜타 페이스북

출처 모터 카 오브 애틀랜타 페이스북

최근 애틀랜타 메트로 지역에서 '슈퍼카' 람보르기니 자동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7일 귀넷 데일리 포스트가 보도했다.
 
람보르기니, 애스턴마틴, 맥라렌 등 ‘슈퍼카’를 판매하는 ‘모터 카 오브 애틀랜타’는 람보르기니 애틀랜타의 매출 상승에 힘입어 지난 6월, 1200만 달러를 들여 샌디 스프링스에 위치한 딜러 매장을 확장 리모델링했다.  
 
딜러샵에서 람보르기니 섹션은 3500제곱피트 이상으로 확장되었다. 이 중에는 구매자가 색상과 마감을 직접 보고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공간, 새로운 쇼룸, 이벤트 공간, 옥상 테라스도 포함되었다.  
 
람보르기니의 매출 상승 비결은 최근 들어 젊고 돈이 많은 이들이 애틀랜타에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모터 카 오브 애틀랜타' 람보르기니 담당 매니저 브랜든 사시는 “영화 제작사에 대한 세금 인하 정책으로 많은 혜택을 본 사람들이 람보르기니의 주 고객층”이라며 “배우, 운동선수, 프로듀서, 유명 래퍼 등 모두 차를 좋아하고, 우리 성장의 원동력이 됐다”고 전했다.  
 
최신 모델인 우라칸 테크니카를 포함해 차량 종류가 다양해진 요인 또한 매출 상승에 큰 영향을 줬다.
 
그러나 이 같은 인기에도 람보르기니는 희소성을 위해 출고 차량의 개수를 조절하고 있다. 사시 담당자에 의하면 람보르기니 애틀랜타는 매출이 증가했다고해도 연간 약 70대를 판매한다. 람보르기니 본사는 브랜드의 독점성과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이 같은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인기 람보르기니 SUV 차종인 우루스를 현재 주문하면 최소 2년은 기다려야 차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는 애틀랜타만의 현상만은 아니다. 람보르기니는 최근 역사상 최대의 글로벌 1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