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이랜드 파크 총기극 최연소 피해자 의식 회복

하이랜드 파크 총기난사 사건의 최연소 피해자 쿠퍼 로버츠 [로이터=연합뉴스]

하이랜드 파크 총기난사 사건의 최연소 피해자 쿠퍼 로버츠 [로이터=연합뉴스]

하이랜드파크에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를 관람하다 무차별 총격을 당한 8세 소년이 나흘 만에 의식을 회복했으나 평생 장애를 안고 살게 될 수 있다고 언론들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최연소 피해자인 쿠퍼 로버츠는 지난 4일 가족과 함께 독립기념 축하 퍼레이드 행사장에 나갔다가 뜻밖의 운명을 맞이하게 됐다.
 
쿠퍼는 용의자 로버트 크리모(21)가 행사장 인근 건물 옥상에서 난사한 총에 가슴을 맞아 인근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고 구조헬기로 시카고대학 부설 코머 어린이 병원에 옮겨져 반복된 수술을 받아왔다.
 
로버츠 가족은 쿠퍼가 7일 밤 마지막으로 상처 봉합 수술을 마친 후 인공호흡기를 떼고 '위급'했던 상태가 '심각'한 수준으로 한단계 나아졌다며 "8일 오전 의식을 찾은 다음 쌍둥이 형제 루크와 가족이 기르는 개 조지를 제일 먼저 찾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의료진은 쿠퍼가 총격에 의해 척추를 심하게 다쳐 하반신 마비 증상을 갖게 됐다며 "다시 걸을 수 있을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갈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가족들은 쿠퍼가 스포츠에 열의가 높고 특히 야구를 좋아한다며 무력감을 표현했다.
 
로버츠 가족은 쿠퍼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 계정을 열었고 지금까지 1만4천여 명이 참여해 86만 달러 이상을 모았다.
 
쿠퍼의 엄마인 킬리와 쌍둥이 형제 루크도 이번 사건의 피해자다. 인근 지역 교육청장인 엄마 킬리는 다리와 발 2곳에 총상을 입어 수술을 받았고 루크는 총탄 파편에 다리를 다쳐 입원 치료 후 집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퍼의 아빠도 현장에 함께 있었으나 다치지 않았고, 4명의 누나는 행사장에 나가지 않았다고 CBS방송은 전했다.
 
용의자 크리모가 난사한 80여 발의 총에 지금까지 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했다.
 
크리모는 7건의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보석금 없이 수감됐으나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