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임신부’와 ‘임산부’

코로나19 확산에 임부는 긴장할 수밖에 없다. 태아에게 미칠 영향 때문이다. 최근 임부가 코로나19에 걸리면 태아의 뇌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우려를 더한다.
 
‘임부’는 아이를 밴 여자를 일컫는다. 흔히 ‘임신부’로 표현한다. 간혹 임신부가 와야 할 자리에 임산부란 말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주의가 필요하다. ‘임산부’는 임부와 산부를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아기를 갓 낳은 여자인 ‘산모’의 개념도 포함돼 있다. 임산부를 임신부와 같은 의미로 생각해선 안 된다. 두 단어는 다른 뜻이므로 구별해야 한다.
 
“이스라엘 바이츠만과학연구소는 임산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태아의 뇌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카바이러스는 임산부 배 속 태아의 뇌신경을 공격해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와 같이 쓰면 안 된다. 아이를 출산한 여자가 아닌 잉태한 여자에 관한 설명이므로 ‘임신부’라고 하는 게 바르다.
 
만삭의 임산부들을 위한 추천운동, 임산부가 들으면 좋은 태교음악, 임산부 조산을 막기 위한 일상생활의 주의점, 임산부는 관람할 수 없는 영화 등도 모두 ‘임신부’로 표현해야 적확하다.
 
임신부에게 자리를 양보할 때도 잘못 사용하기 쉬운 말이 있다. “홀몸이 아닌 듯한데 여기 앉으시죠”라고 하면 안 된다. 여자가 아이를 밴 상태를 말할 때는 “홑몸이 아니다”고 해야 한다. 아이를 배지 아니한 몸을 이르는 말은 ‘홑몸’이다. ‘홀몸’은 배우자나 형제가 없는 사람을 말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