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정부 지원금 300만불 받아…이웃케어 클리닉 그랜트

팬데믹 기간 공로 인정

 미겔 산티아고 가주 하원의원(왼쪽)이 애린 박 이웃케어 클리닉 소장(오른쪽)에게 지원금 300만 달러가 적힌 모의 체크를 전달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미겔 산티아고 가주 하원의원(왼쪽)이 애린 박 이웃케어 클리닉 소장(오른쪽)에게 지원금 300만 달러가 적힌 모의 체크를 전달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이웃케어 클리닉(소장 애린 박)이 캘리포니아 주 정부로부터 300만 달러의 그랜트를 받았다.
 
미겔 산티아고 가주 하원의원(53지구)의 주도로 이루어진 이번 주정부 기금 지원은 팬데믹 기간 이웃케어 클리닉이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지급됐다.  
 
8일 이웃케어 윌셔 클리닉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산티아고 의원은 “이웃케어 클리닉은 팬데믹 기간 모든 인종과 신분을 불문하고 사회적 약자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앞장섰다”며 “이번 기금은 앞으로의 큰 성과를 위한 작은 다운페이먼트일 뿐. 클리닉의 더 많은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웃케어는 인력이 부족했던 팬데믹 기간 하루도 문을 닫지 않고 운영하면서 진료 및 코로나 진단 검사, 백신 접종뿐 아니라 생활필수품 전달 등 커뮤니티 서비스를 계속해왔다.
 
이웃케어는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가주 하원 53지구 내 시니어들에게 6만6500개의 식사 전달과 안부 및 건강 확인 전화 11만6600여 건을 걸었다고 밝혔다.
 
이웃케어 측에 따르면 주 정부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지원하는 특별 기금으로 특정 의료기관에 지원금을 준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한인 커뮤니티 클리닉로서는 처음이라고 전했다.  
 
애린 박 소장은 “수년째 우리와 끈끈한 관계를 맺어온 산티아고 주 하원의원이 기금을 배정하는 데 힘써줬다”며 “늘 한인타운을 자신의 가족처럼 여기며 어려울 때마다 발 벗고 나서준 산티아고 의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에 받은 기금은 추후 이웃케어 자체 건물을 매입, 의료 및 커뮤니티 복합시설을 만드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박 소장은 밝혔다.  
 
그는 “타운 내 6곳에서 의료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 모두 렌트이기 때문에 팬데믹 동안 다른 세입자의 불만 신고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며 “자체 건물을 마련해 의료시설뿐만 아닌 미팅룸, 요리교실, 운동시설 등 주민들이 마음 놓고 모일 수 있는 다양한 복합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매입할 건물을 알아보는 중이다”며 “올해 안에 가시적인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오늘(9일) 이웃케어 윌셔 클리닉 100호(3255 Wilshire Blvd. #100)에서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생후 6개월 이상~5세 미만의 영·유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행사가 진행된다. 접종은 무료이며 예약 없이 방문이 가능하다.
 
▶문의 및 예약: 213-632-5521(문자)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