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개스값 4달러 밑으로 내려가나

출처 AAA

출처 AAA

조지아의 평균 개스값이 3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곧 갤런당 4달러 밑으로 떨어질 전망이라고 8일 폭스5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전국자동차클럽(AAA)이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전국 평균 개스비는 갤런당 4.72달러로, 일주일 전보다 12센트 하락했다. 조지아 평균도 갤런당 4.23달러로 지난주 대비 12센트 하락했으며, 한 달 전보다 14센트 하락했다.  
개스값은 내려가고 있지만, 여전히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1.50달러 더 비싸다. 
연료비 통계를 내는 ‘개스버디’에 따르면 미국 남부의 개스비가 몇 주 안에 갤런당 4달러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조지아 알배니, 워너 로빈스, 클레몬트와 같은 지역에는 이미 개스값을 4달러 밑으로 내린 주유소가 있다.
연료 가격이 내리는 이유에는 조지아주 유류세 면제의 영향도 큰 것으로 보인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8월 13일까지 유류세 면제하는 조치를 연장했다. 이로 인해 갤런당 약 30센트를 절약할 수 있다고 폭스5뉴스는 분석했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