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곳에 살고 싶다 <20> 앨라배마 어번 & 오펠라이카 (Auburn & Opelika)

교육수준 높은 친환경 대학도시

앨라배마주 어번 주립공원에 있는 폭포 전경.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와 푸른 나무, 푸른 하늘의 조화가 장관이다. [중앙포토]

앨라배마주 어번 주립공원에 있는 폭포 전경.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와 푸른 나무, 푸른 하늘의 조화가 장관이다. [중앙포토]

하이테크연구단지 발달…팀쿡 등 유명 기업인 배출  
골프장·학군 좋고 교통 편리해 한인들에게도 인기    
현대-기아차 공장 중간 위치로 한인인구 꾸준히 상승  
 
■ 역사  
어번과오펠라이카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공장 사이에 위치한 도시로, 두 공장으로 출퇴근이 편리하고 교육수준이 높아 앨라배마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다.  
어번은어번대학을 중심으로 형성된 교육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836년 조지아주에서 온 이민자들이 이곳에 교회와 기독교 학교를 세우면서 도시가 출범했다. 1856년에는 감리교단이 이곳에 동앨라배마 대학을 세운 것이 오늘날 어번 대학의 시초다.  
1860년대 남북전쟁 당시 어번 주민들은 모두 대피했으며, 대학 건물은 야전병원으로 활용됐다. 남북전쟁 후 도시는 폐허가 되었지만, 대학교는 재건에 착수해 공학과 농업 분야가 발전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1920~30년대 목화값이 폭락하고 대공황이 닥치면서, 대학도 주정부 예산지원이 끊어져 고통을 겪었다. 전쟁이 끝나고 귀환한 참전용사들이 대학에 등록하면서 대학은 다시 발전하기 시작했다. 1958년 어번을 지나는 I-85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학생들은 더 늘어났고, 1960년에는 대학 이름이 어번대학으로 바뀌었다.
오펠라이카는 1840년대 몽고메리, 오펠라이카, 웨스트포인트를 거쳐 애틀랜타까지 연결되는 철도가 개통되면서 발달하기 시작했다. 1854년 시로 승격된 뒤 철도를 이용한 목화 수송기지로 각광을 받았다. 남북전쟁 중에는 남군의 군사물자 보급 거점으로 활용됐다. 그러나 남북전쟁 후 남군의 패배로 치안이 붕괴되면서, 한때 서부영화를 방불케 하는 무법지대가 되기도 했다.  
오펠라이카는 1900년대 대형 섬유공장을 시작으로, 1960년대 마그네틱 테이프 공장을 유치했으며, 1980년대에는 쇼핑몰 ‘타이거타운’을 유치해 쇼핑공간으로 각광을 받게 된다. 1973년에는 어번몰이 문을 열어 쇼핑 중심지가 되었다.  
 
■ 위치와 교통  
어번과오펠라이카는 조지아 기아자동차 공장과 앨라배마 현대자동차 공장 중간에 위치해 있다. 기아차 공장과는 불과 35마일(56㎞) 거리여서 I-85 고속도로를 타고 30분이면 도착한다. 현대차 공장과는 55마일(89㎞) 떨어져 있어 자동차로 1시간 이내 거리다. 두 도시는 도시 중심부에 채터후치 강과 탈라푸사 강이 흐르고 있어 경관이 뛰어나다. 어번의 면적은 39.6스퀘어마일(103㎢), 오펠라이카의 면적은 53.4 스퀘어마일(138㎢)이다.  
어번에는 어번대학 지역공항이위치해 있으며,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공항과 버밍햄-셔틀워스 국제공항에서 자동차로 2시간 거리다. 각종 택시회사들이 공항 정기 교통편을 운행한다. 어번은 대학도시답게 자전거 친화적인 환경이 형성돼 있다. 미국자전거동호회는어번을 미국에서 가장 자전거타기 좋은 도시 중 하나로 선정했다.  
 
■ 인구와 소득  
어번 인구는 2022년 기준 6만8551명이다. 인구의 71.2%가 백인, 18.36%가 흑인, 한인 등 아시안은 8.7%다. 평균 가구소득은 7만4591달러, 빈곤율은 27.28%로 집계됐다.  
오펠라이카 인구는 2022년 기준 3만1754명이며, 인구의 52.3%가 백인, 42%가 흑인, 한인 등 아시안이 3.2%다. 오펠라이카의 가구당 평균 소득은 6만3473달러, 빈곤율은 15.63%다.
 
■ 주택 가격  
어번과오펠라이카는 대학도시의 특성상 주택 가격과 렌트비가 타 도시에 비해 높은 편이다.  
부동산 정보사이트 ‘리얼터닷컴’에 따르면 2022년 5월 기준 어번의 평균 주택 가격은 38만2000달러로 전년대비 17.5% 상승했다. 평방 피트당 주택 가격은 180달러다. 오펠라이카는 2022년 5월 기준 중간 집값이 30만89000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31.4% 상승했다. 평방 피트당 주택 가격은 153달러다.
 
■ 학군  
어번 교육구는 6개 초등학교, 1개 중학교, 1개의 고등학교를 두고 있는 명문 학군으로 알려져 있다. ‘페어런팅’ 매거진은어번 교육구를 ‘전국 100대 교육구’ 중 하나로 선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어번 교육구를 남동부에서 가장 밸류(value)가 높은 학군으로 평가했다.  
어번 조기교육센터(Early Education Center)는 인텔이 선정한 독특한 학교로, 라이츠밀로드 초등학교는 전국 우수학교에게 주어지는 ‘블루 리본’을 받기도 했다. 또 어번 주니어 하이스쿨은 8~9학년에게 랩탑을 이용한 교육을 실시해 ‘21세기 랩탑 교육기관’으로 선정됐다. 어번 고등학교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가장 우수한 공립학교’로 선정되기도 했다.  
어번은어번대학을 중심으로 형성된 교육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학을 중심으로 한인 거주지역과 상권이 차츰 형성되고 있다. 특히 애플 CEO '팀 쿡'을 배출한 남부 4년제 명문 주립대학인 어번대학교는 연방 정부 지원 및 투자가 많은 연구중심 종합대학으로 하이테크 연구소(2008년 문을 연 어번대 연구단지에는 5000여명이 자동차, 재료공학, 의료공학, 무기공학 연구에 종사하고 있다.)가 있으며, NASA에 엔지니어와 과학자를 많이 배출한 학교로 유명하다. 현재 공학 및 비즈니스 전공이 전국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풋볼팀 '어번 타이거스'는 도시 전체의 자랑거리로 경기가 있는 날에는 어번 주변 도시 전체가 들썩인다. 이로 인해 어번 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4300명이 어번대학에 근무하며, 2400여명은 대학 관련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
오펠라이카에는 3개 초등학교, 1개 중학교, 1개 고등학교가 있다. 오펠라이카 고등학교는 정신과 강좌, 치과 강좌 등 다른 학교에는 없는 독특한 커리큘럼을 두고 있다.  
 
■ 특징  
어번과 인근 오펠라이카는 대학도시답게 학자와 기업가를 다수 배출했다. 이곳 출신 유명인으로는 앞서 말한 애플 CEO 팀쿡을 비롯해, 위키피디아 창립자 지미 웨일스, 아카데미 수상 여배우 옥타비아 스펜서 등이 있다.  
어번-오펠라이카는 골프를 좋아하는 한인들에게도 천국이다. ‘골프다이제스트’는 2005년 어번-오펠라이카 지역을 ‘미국에서 골프 즐기기 가장 좋은 곳’으로 선정했다.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 트레일’은 유명 골프대회 개최지로 유명하다. 또 오펠라이카에 있는 인디안 파인 골프코스는 미국 최고의 퍼블릭 골프장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버뮤다 잔디를 갖춘 18홀 골프장으로, 겨울에도 골프를 즐길수 있다.  
〈보충·정리=김태은 인턴기자〉

김태은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