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의 뜨락에서] 몇 살을 살아야 만족할까

인간 역사중에 가장 오래산 사람이 누구일까요 성경에는 무구셀라라는 사람이 969세를 살았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이때는 사람들이 오래 살았는데 아담은 930년, 야렛은 962년, 노아는 950년, 셋은 920년을 살았다고 합니다. 거짓말로 세계의 기록을 가진 중국 사람으로 서왕모의 천도(天桃) 복숭아를 훔쳐먹은 삼천갑자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갑자년을 삼천 번 살았으니 18만 년을 살았다고 합니다. 오래사는 것이 복중의 제일 복이라고 하며 오복중의 수(壽)를 제일로 치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나라가 가난하던 1960년대 한국 남자의 기대수명은 60세였다고 하며 한국의 생활환경이 좋아지고 의료기술이 발전하여 1998년엔 남자의 기대수명이 78세라고 하더니 2020년에는 남자의 기대수명이 83.7세로 늘어났습니다. 요새는 백세시대라고 하여 친구의 부모님들이 돌아가셨다고 하면 백세가 넘거나 백세에 가까운 나이의 어른들이 많이 있습니다. 유튜브나 이메일을 보면 건강에 대한 이야기들이 매일 많이 쏟아져 나옵니다. 무엇을 먹어야 건강해지고 어떤 운동을 해야 건강하고 어떤 한약이 몸에 좋다고 하는 정보들이 공짜로 쏟아져 나옵니다.  
 
그런데 거의 대부분의 이야기는 오래 사는 것보다 사는 날 동안 건강하게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요새는 102세에 강의를 하러 다니시는 김형석 선생님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형석 선생님은 어려서 몸이 병약하여 어머님이 “쟤가 20세까지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셨다니 어려서 몸이 약한 것과 장수와도 꼭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저도 나서는 너무 병약하여 어머님이 쟤는 오래살 애가 아니니 정을 붙이지 말자고 하셨다 하니 꼭 튼튼한 어린애가 오래사는 것도 아닌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오래 살려고 합니다. 그리고 오래사는 것을 우리의 생활, 먹는 것←과 연관을 시켜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꼭 그것과 정비례하는 것은 아닙니다. Trademill을 발명한 사람은 54년을 살았고 Gym을 개발한 사람은 57세를 살았으며, 축구선수 마라도나는 60세를 살았으며, 코레스테롤 덩어리인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의 창시자는 94세까지 살았습니다. 
 
담배는 피우지만 술을 안한 임표는 63년을 살았고 술은 좀 했지만 담배를 안피운 주은래는 73년을 살았으며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운 모택동는 83년을 살고 술·담배·도박을 모두 즐긴 등소핑은 93년을 살았고 술·담배·도박도 모두 즐기고 여자관계도 난잡했던 장학량은 103년을 살았습니다.  
 
그러니 지금 의학 상식으로 담배와 술을 크게 나쁘게 말을 하는 보통 의학 상식도 꼭 옳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저의 장인은 매일 와인 한잔씩 하시는 애주가였고 젊었을 때는 담배도 좀 피우셨습니다. 음식에는 미원은 한 숟가락씩 넣어야 됐고 돼지고기나 소고기의 기름 뜯어 내지 말라고 주의를 하시는 분이셨습니다. 커피도 좋아하셨고 음식은 짭짤해야 좋아하셨습니다. 70세가 지나서 혈압이 높다고 해서 주의를 하라고 하면 오래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웃으시곤 했습니다. 그런 장인은 100세를 2주일 앞두고 은행에 갔다 오시다가 길에서 넘어지셔서 뇌출혈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아마 사고가 없었으면 100세를 훨씬 더 사셨을 것입니다. 나는 장수의 비결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마음의 평화를 가지고 남을 미워하지 말라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이용해 / 수필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