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년 OC 한상대회 대회장에 하기환 회장…동포재단 발표

하기환

하기환

하기환(사진) 전 LA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내년 오렌지 카운티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 대회장으로 선임됐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2023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 대회장으로 하기환 현 한남체인 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대회장은 한상대회 운영규정에 따라 대회조직위원장(위원장 황병규)이 선임, 10월 운영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21차 세계한상대회는 내년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오렌지카운티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대회가 해외에서 개최되는 건 이번이 최초다. 하기환 대회장은 조직위원회와 협력해 미주에서 열리는 행사 준비와 진행에 앞장설 예정이다. 주최 측은 역대 최초로 내년 행사를 해외에서 개최한다.
 
하기환 대회장은 서울대를 졸업한 뒤 미국에 정착한 1세대 한상리딩CEO로 불린다. 그동안 LA한인회장, LA한인상공회의소 회장,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황병구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회장, 노상일 오렌지 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삼고초려 끝에 훌륭한 분을 내년도 대회장을 모실 수 있게 돼 기쁘다”며 “2023년 미주한상대회 지도력은 사실상 진용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세계한상대회는 재외동포 경제인과 국내 기업인이 참석하는 한민족 최대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다. 올해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울산 컨벤션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회등록은 한상넷(www.hansang.net)을 통해 8월 31일까지 받고 있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