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11 애타게 불러도 오지 않는 구급차”

애틀랜타시 직접 나서 자체 구급차 서비스

그레이디 EMS의 구급차 [출처: 그레이디헬스 페이스북]

그레이디 EMS의 구급차 [출처: 그레이디헬스 페이스북]

애틀랜타시가 이용하는 구급차 서비스, 그레이디 응급의료 서비스(EMS)가 응급 상황에 빨리 출동하지 못해 비판에 휩싸였다고 애틀랜타 저널(AJC)이 29일 보도했다.
 
그레이디 EMS는 100년 넘게 애틀랜타의 구급차 서비스를 전담해 왔지만, '지각 출동'으로 시민, 정치인, 응급의료원 등 각계각층으로부터 비난이 속출하고 있다.
 
애틀랜타 시민 바네사 워드는 AJ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4월 손자가 열이 나고 의식이 없어 911에 신고했지만, 구급차가 오지 않았다"며 "1시간 기다린 끝에 직접 손자를 데리고 응급실로 향했다. 구급차는 2시간 만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2021년 폭스뉴스의 보도에 의하면 애틀랜타 미드타운에서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은 85세 여성은 그레이디 구급차의 지각으로 약 1시간 동안을 기다려야 했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팬데믹이 응급의료 서비스 산업에 큰 영향을 미쳐, 인력과 장비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비단 그레이디뿐만이 아니라고도 덧붙였다.
 
그레이디 측은 이런 비판을 수용하여 파견 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긴급 구조원의 시간당 임금 인상 등을 제안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에린 비커리그레이디 EMS 운영 책임자는 “새로운 직원을 뽑는 것은 항상 어려운 일이었고 지금은 더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애틀랜타시는 이에 대응해 응급의료 서비스의 지연을 막기 위해 애틀랜타 남서부에서 자체 구급차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