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귀넷칼리지 지역경제에 5억달러 효과

지역경제 약 3716개 일자리 창출

조지아 귀넷 칼리지 캠퍼스 전경 [조지아 귀넷 칼리지 홈페이지]

조지아 귀넷 칼리지 캠퍼스 전경 [조지아 귀넷 칼리지 홈페이지]

 
로렌스빌에 위치한 조지아귀넷칼리지(GGC)가 코로나19 팬데믹에도 2021년 지역경제에 5억 달러 효과를 낸 것으로 나타냈다.

 
지난 27일 조지아 대학 시스템의 자료에 따르면 GGC는 2021년 회계년도(2020년 7월 1일부터 2021년 6월 30일)에 지역경제뿐 아니라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약 5억 1300만 달러의 경제 효과를 냈다. 이는 2020년도 회계년도 보다 약 450만 달라 증가한 수치이다.
 
조지아 대학 시스템은 2021년 회계년도에 조지아주의 국립대학 26개를 대상으로 얼마나 지역경제에 기여하고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했고 GGC는 이 중에서 9위를 차지했다.
 
이 조사는 각 대학에서 창출된 일자리 수, 캠퍼스 주변과 이로 인한 지역사회에 창출된 일자리 수, 졸업생들이 얼마나 많이 해당 지역에서 살고 있는지가 포함됐다.  
 
GGC의 경우 2021년 회계년도에 캠퍼스 내 일자리 797개, 지역사회 내 일자리 2919개 등 총 3716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아울러 주변에는 1만 1000명 이상의 졸업생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젠 조셉 GGC 총장은 "이러한 수치는 우리 대학과 우리 지역사회의 힘과 끈기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GGC가 지역사회의 교육과 경제에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GGC는 대학시스템이 대학의 경제효과를 조사한 이례로 로렌스빌과 귀넷카운티에 약 53억 달러의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조지아귀넷칼리지는 2006년에 로렌스빌에서 문을 연 4년제 대학이다. 2006년 개교 당시 학생은 118명으로 출발했지만 2019년에는 1만 2000명 이상으로 늘었을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
 
2010년에는 새로운 도서관을 완공해 현재 경영학, 교육학, 인문학, 공대 등 40개 전공을 가르치고 있다. 현재 약 7000여명의 학생이 재학중이며 500여명 교수가 강의하고 있다. '2022-2023년도 퇴역군인에 친화적인 학교(2022-2023 Military Friendly School)'로 지정되기도 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