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풀러턴서 연달아 차 3대에 뺑소니로 노숙자 숨져

 
풀러턴 지역에서 길을 건너던 노숙자가 연달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노숙자를 친 차량들은 그대로 달아나 충격을 주고 있다.
 
풀러턴경찰국에 따르면 27일 오전 1시 30분쯤 풀러턴 지역 하버 불러바드와 사우스게이트 애비뉴 인근에서 길을 건너던 노숙자 케네스 에드워드 워스너 2세(38)가 뺑소니 사고로 사망했다.
 
풀러턴경찰국 관계자는 "사건 장소에서 소지품과 함께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피해자를 발견했다"며 "피해자는 사건 당시 자신의 소지품을 실은 카트를 가지고 무단 횡단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차량 신호 녹색불에 달리고 있던 흰색 닷지 차량에 치였다. 이어 지나가던 지프 차량이 쓰러져있던 피해자를 치고 갔다. 약 2분 뒤 혼다 시빅 차량이 세 번째로 피해자를 치고 갔다. 
 
피해자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디지털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