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장사'와 '장수'

“우산을 파는 아들과 부채를 파는 아들을 둔 노인은 자식들의 장사 걱정에 늘 노심초사했다. 비가 오면 부채가 안 팔릴까 봐, 해가 쨍하면 우산이 안 팔릴까 봐 염려해서다.”
 
이야기 속 노인의 두 아들은 직업이 뭘까? 이 질문에 “우산 장사와 부채 장사”라고 대답하는 이가 많지만 “우산 장수와 부채 장수”라고 해야 올바른 답이 된다. ‘장사’는 이익을 얻으려 물건을 사서 파는 행위를 가리키는 말이다. 장사하는 사람을 일컬을 때는 ‘장수’라고 표현해야 바르다.
 
“길거리 호떡 장사였던 그는 이제 수천 개에 달하는 음식점 가맹점의 대표가 됐다” “과일 장사한테 수박을 샀다”처럼 써서는 안 된다. 물건을 파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을 가리키므로 ‘호떡 장수’ ‘과일 장수’로 바루어야 한다.
 
장사하는 사람을 낮잡아 ‘장사치’라고도 부르는데 이를 ‘장사아치’로 잘못 표현하는 이가 종종 있다. ‘장사치’라고 고쳐야 맞다. 준말이 널리 쓰이고 본말이 잘 쓰이지 않는 경우엔 준말만을 표준어로 삼는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