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CMA 한국 미술 특별전

7월 17일 박대성 개인전
9월 11일 근대미술 특별전

체스터 장 박사가 지난해 1000여 점이 넘는 한국의 고미술품을 기증한 LA카운티미술관(LACMA)이 한국 근대 미술을 보여주는 특별전시회를 2차례 진행할 예정이라 한인 커뮤니티의 기대를 모은다.
 
LACMA는 내달 7월 1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동양화가 박대성 화백의 개인전(Park Dae Sung: Virtuous and Contemporary Brush)을 진행한다. 박 화백은 지난해 3월 경주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어린이 관람객이 작품을 훼손했지만 용서해줘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9월 11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는 한국 근대미술을 탐구하는 특별전시회(The Space Between: The Modern in Korean Art)도 진행한다. 이 특별전시회의 경우 장 박사의 기증으로 이름이 더 유명해진 한국의 ‘국민화가’ 박수근 작품 2개와 이중섭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본지를 통해 장 박사가 공개한 박수근과 이중섭 작품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시되지 않고 2024년에 별도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에 대해 LACMA의 아시아관 담당 국장이자 큐레이터인 스티븐 리틀 박사는 본지에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미술관을 폐쇄하면서 전시 스케줄도 밀렸다. 장 박사의 컬렉션은 오는 2024년에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