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공동주택 에티켓

한국 뉴스에서 층간 소음으로 인해 아파트 주민들이 싸움을 시작해, 상해를 입히는 사건으로 비화되는 보도를 종종 본다. 그런 뉴스를 접할 때마다 오죽하면 소음 문제로 싸움을 해 사람이 다치는 상황까지 만들 수 있을까 생각했었다.  
 
그런데 최근 위층에 새로운 입주자가 들어오면서 층간 소음의 심각성을 체험하고 있다. 위층 가족은 낮에는 조용한 데 밤 10시가 넘으면 시끄러워진다. 나중에 알게 된 일이었지만 부부가 오후에 나가 밤 늦게 돌아오는 직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그 집 부부의 직업이 그렇다 보니 밤 늦게 돌아와 씻고 식사를 하는 것은 이해할 수가 있다. 문제는 아래층에 대한 배려를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들이 돌아오는 시간이 아래층 주민은 잠을 잘 시간이라는 것을 조금만 생각한다면 움직임에 조심스러웠을 것이다.  
 
층간 소음 뿐만 아니다. 아파트는 자기 혼자만 사는 곳이 아니라 여러 세대가 같이 사는 공동 거주 공간이다. 그런 만큼 공중 질서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복도를 걷다보면 현관 문을 열어 놓는 가구들도 몇몇 있다. 그 집에서는 짙은 한국 음식 냄새가 새어 나온다. 아파트에 한인만 살고 있는 것이 아닌데 이런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애완동물을 키우는 문제도 마찬가지다. 아파트 앞 잔디에 개의 배변이 그대로 방치돼 있고 늦은 시간에 개 짖는 소리로 잠을 못 이루기도 한다. 주인에게는 사랑스러운 동물일지 몰라도 이웃들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  
 
한 사람이 산다고 하면 규칙이 필요 없다. 마음대로 행동해도 상관이 없다. 왜냐하면 그 행동에 의해 피해를 보는 사람이 주위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파트는 좁은 공간에 여러 명이 거주하는 곳이다. 그래서 규칙이 필요한 것이고 규칙을 지키는 것이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은 길이다.  

김용호·LA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