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오범죄 신고 체계 손 본다…LA시의회, 개선안 가결

LA시의회가 지난 17일 증오범죄 신고 시스템 개선안을 가결했다.
 
이날 승인한 조례안은 LA경찰국(LAPD) 등 법집행기관과 비영리단체 스톱AAPI 헤이트(Hate)가 접수한 관련 신고 건수의 갭을 줄이기 위해 신고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의회는 이날 시스템 개선을 위해 시 민원 접수 전화 311 직원이 증오범죄 신고도 받도록 하고 증오범죄 신고 개선을 위한 예산 할당, 피해자들이 필요로 하는 사항 파악 등의 내용을 담은 별도 법안도 함께 가결했다.
 
증오범죄 신고 시스템 개선안을 발의한 니디아 라만(4지구) 시의원은 “증오범죄 급증에 따라 신고 체계가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며 “보다 정확한 데이터 마련을 위해선 신고가 원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LAPD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총 24건의 아태계 대상 증오범죄 및 증오 사건 신고가 접수됐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