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머스크, 채용 줄이고 차값 올려

경제가 공급망 문제와 인플레이션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채용 규모를 줄이고 전기차 가격을 인상했다.
 
16일 로이터통신이 입수한 기업정보제공 플랫폼 ‘싱크넘 얼터너티브 데이터’의 자료에 따르면 테슬라 홈페이지에 올라 온 채용 공고 수가 이달 초 5855개에서 최근 5011개로 14%가량 감소했다.
 
최근 가장 많았던 지난달 21일 채용 공고와 비교했을 땐 32%나 급감했다.
 
헤지펀드 ‘스노우 불 캐피털’의 계산에 따르면 테슬라의 채용 공고가 전 세계적으로 6월 첫 주에 24%, 둘째 주엔 12% 각각 감소했다.
 
이와 별도로 자신을 테슬라 직원이라고 밝힌 20여명이 지난주 일시 해고되거나 자신의 직무가 사라졌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이는 테슬라의 전체 고용 인원인 10만명 가량과 비교하면 매우 적은 수에 불과하지만, 이 중 일부는 자신의 해고를 10% 감원의 일환이라고 밝혀 테슬라가 실제로 인원 감축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앞서 이달 2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임원들에게 ‘전 세계 채용 중단’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미국 경제에 대해 “느낌이 몹시 나쁘다”면서 채용을 전면 중단하고 직원을 약 10% 감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튿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선 테슬라의 많은 영역이 인력 과잉 상태라며 정규 급여를 받는 직원 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 매체 인사이더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의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X 가격은 12만990달러로 기존보다 최대 6000달러 올랐다.
 
또 중형 SUV 모델Y 롱레인지 차종에는 3000달러를 더한 6만5990달러의 가격표가 붙었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미국 시장에서 여러 차례 가격을 인상했고 가장 저렴한 모델은 작년과 비교할 경우 1만달러 올랐다고 인사이더는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