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쿵’ ‘쿵’ ‘쿵’ 대자연의 심장소리 들려…

[투어멘토 박평식의 여행 이야기] 옐로스톤

영화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2015)는 미국 서부역사에서 빠질 수 없는 전설적인 모험가 휴 글라스의 실화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19세기 아메리카 대륙을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회색 곰의 습격을 받아 초주검이 되고,낭떠러지에서 떨어지고, 혹독한 추위와 싸우는 모피 사냥꾼 휴 글라스로 분했다. 디카프리오는 이 영화로 5번의 도전 끝에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동부에서 모피가 크게 유행함에 따라 모피 사냥꾼들은 영화 속 주인공처럼 비버,엘크, 바이슨(아메리카들소)등 야생동물들을 사냥해 모피를 확보했다. 모피를 찾아 서부 지역을 탐험하던 사냥꾼들은 깊은 산속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연못이 펄펄 끓고, 어떤 연못에서는 뜨거운 물이 하늘 높이 치솟았으며,무지개처럼 화려한 색깔의 개천도 있었다. 이 기이한 광경에 압도당한 사냥꾼들은 무용담을 전파했고,급기야 연방정부는 과학자와 사진가 등으로 구성된 탐사대를 서부 지역에 파견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발견된 것이 미국 최초의 국립공원인 옐로스톤 국립공원이다.국립공원 제도를 미국이 처음 만들었으니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이기도 하다. 옐로스톤은 1872년 국립공원, 1978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은 미국 전체를 통틀어 가장 큰 136평방마일의 산정호수와 알래스카 다음으로 가장 많은 야생동물,나이아가라 폭포의 2배가 넘는 폭포, 1만여 개가 넘는 온천,그리고 1만 피트가 넘는 산봉우리도 45개나 품고 있다.
 
 자세히 소개하려면 책 한 권으로도 부족할 테고 여행자들이 가장 깊은 감동을 받는 관광 포인트로는 ▶90분마다 8000갤런 이상의 온천수를 160피트 높이로 뿜어내는 올드 페이스풀 ▶옐로스톤에서 가장 큰 온천인 그랜드 프리즈매틱 ▶예측하기 어려운 증기 분출을 보여주는 스팀보트와 영롱한 옥색 물빛이 매력적인 에메랄드 ▶땅 밑에서 분출되는 뜨거운 석회질 온천수가 소금 덩이처럼 하얀 계단을 이루며 흘러내리는 매머드 핫 스프링 ▶거대한 어퍼 폭포와 로어 폭포 ▶진흙 웅덩이들이 모여 부글부글 끓는 머드 볼케이노 등을 꼽을 수 있다.  
 
옐로스톤은 5월부터 10월 초 사이에 여행하면 제일 좋다. 또 하나! 이왕 옐로스톤까지 갔다면 그랜티톤 국립공원도 함께 둘러보기를 추천한다. 옐로스톤에서 191 고속도로를 타고 직진하면 만년설 얹은 산봉우리, 바닥이 보일 만큼 투명한 호수, 야생화 만발한 초원의 그랜티톤 국립공원이다. 엽서와 달력에 자주 등장하던 바로 그 비경이며, 200마일에 이르는 등산로까지 품고 있어‘미국의 알프스’로 평가받는다. 대부호 록펠러 가의 별장이 있던 곳으로 이 지역 52스퀘어 마일 상당의 땅을 기증하면서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US아주투어 대표/동아대 겸임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