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 관광업 아직 팬데믹 이전 절반 수준

시카고 관광객 [관광청]

시카고 관광객 [관광청]

시카고의 관광 산업이 점차 회복되고 있으나 아직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돌아오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시카고 관광청(Choose Chicago)에 따르면 2021년 시카고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의 숫자는 모두 307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에 비하면 86%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제한 규정이 점차 사라지면서 여행 수요가 늘었고 시카고에서 열리는 컨벤션 산업이 되살아나며 외부 관광객이 대폭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Choose Chicago측은 시카고가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도시로 다시 각광받고 비즈니스 이벤트가 다시 개최될 수 있다는 상징적인 신호가 나타났다는 입장이다.  
 
2021년 기준 관광객들이 시카고에서 소비한 금액은 모두 98억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산업도 회복세로 들어섰다. 작년 시카고 호텔에서 거둬들인 세금은 전년 대비 163% 늘었다. 또 작년 연말 기준 호텔 객실 사용 비율은 팬데믹 이전의 90%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밝혀졌다.  
 
가장 최근 자료인 5월 데이터를 보더라도 시카고 호텔 객실 점유율과 다운타운 통행자 숫자는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까지 로컬 여행 업계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일단 관광객 숫자는 2019년 기준 6100만명이기 때문에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2020년 관광객이 워낙 적은 1630만명을 기록했기 때문에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보인 것이다.  
 
관광객 지출액 98억달러 역시 팬데믹 이전인 2019년에 비하면 절반 수준이다. 큰 타격을 받은 관광 분야 일자리 역시 이전 대비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  
 
시카고의 관광 산업이 확실히 회복됐다고 판단할 수 있는 자료는 다운타운 주차장 사용률과 대중교통 이용자 수, 사무실 점유율 등인데 아직 이 수치들은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는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Nathan Park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