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시리아ㆍ연화리 관광객 수요 흡수하는 ‘오시엘라’ 분양 앞둬

기장군 해안도로 따라 호텔 · 리조트 · 상권 형성… 향후 방문객 증가 전망

오시엘라

오시엘라

동부산 기장군의 주요 관광단지인 오시리아와 연화리에 고급숙박시설이 연이어 들어서며 유동인구가 장기간 머물 수 있는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
 
지난 3월 리서치 전문기관인 컨슈머사이트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여행에서 가장 많이 이용된 숙박시설은 호텔(29.7%)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호텔은 지난 2019년부터 3년 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몇 년간 꾸준히 인기를 이어오던 호캉스 선호와 더불어 안전 · 위생 등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숙박 트렌드가 바뀐 결과로 풀이된다. 이에 고급 숙박시설이 조성된 기장군에 대한 선호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장군의 대표 여행지로는 오시리아 관광단지와 연화리가 있다. 오시리아는 ▲숙박시설 ▲상가시설 ▲휴양문화시설 ▲운동오락시설 ▲기타시설 등으로 구성된 약 366만㎡ 규모의 관광단지로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과 국립부산과학관, 골프장, 롯데몰, 이케아 등 여러 시설이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국내 최초 수중객실이 도입되는 아쿠아월드도 예정됐다.
 
오시리아와 직선거리 약 2km 이내에 떨어진 연화리는 동해와 오랑대 등 자연관광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해산물로 유명한 지역 특색을 살린 연화리 해녀촌 등이 있어 많은 관광객이 발걸음을 하는 곳이다.
 
그간 양 지역은 인근에 펜션과 모텔 위주의 숙박업소 구성으로 관광객 숙소 인프라가 다소 부족하다는 평이었다. 하지만 최근엔 호텔과 리조트 등의 시설이 운영되며 체류형 관광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에는 5성급 호텔인 아난티 힐튼 부산이 영업 중이다. 이곳은 인피니티 풀과 사우나, 피트니스, 루프탑 자쿠지 등의 부대시설이 구성돼 관광객의 휴식처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바로 옆에는 아난티 코브가 있다. 하나의 마을처럼 구성된 고급 리조트인 아난티 코브는 레지던스, 온천, 다량의 상업시설이 있어 장기 체류에 적합하다는 평이다.
 
기장해안로를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면 베스트루이스해밀턴호텔 오션테라스가 있다. 기장군 앞바다가 내려다보이는 해안 바로 앞에 있으며 연화리 해녀촌과 오시리아가 모두 가까워 기장군을 두루 둘러보는 관광객들에게 적합하다는 평가다.
 
고급숙박시설은 앞으로도 들어선다.
 
내년 개장 예정인 빌라쥬 드 아난티는 오션뷰를 극대화한 리조트로 54개의 수영장을 갖출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지난달 착공식을 연 반얀트리 해운대는 최근 개발 사업을 위한 375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를 마무리했다.
 
이에 장 · 단기 체류 관광객의 방문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중대형 상업시설 ‘오시엘라’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오시엘라’는 ‘쌍용 더 플래티넘 오시리아’의 단지 내 상가로 동해가 보이는 해안도로 바로 앞에 있어 바다를 조망하며 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예정이다.
 
84㎡의 높은 전용률과 4.5m의 오션테라스 등 특화설계 적용으로 바닷바람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쾌적한 상업시설이 될 것으로 투자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화리 최초의 아파트인 ‘쌍용 더 플래티넘 오시리아’의 191가구 기본수요를 지녀 안정성도 높다는 평가다.
 
‘오시엘라’가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로는 해안도로를 따라 이어진 고급숙박시설과 관광지, 상권에 있다. 앞서 언급된 숙박업소들이 오시리아 관광단지와 연화리 해녀촌을 따라 이어져 있고 그 사이에 ‘오시엘라’가 있어서다. 상가 인근에 지역 특산물을 취급하는 상권 등도 형성돼 있어 이를 찾아 방문하는 유동인구의 방문 수혜도 있을 전망이다.
 
오시엘라 분양관계자는 “기장군 내 핵심 관광지를 오가는 동선에 위치해 미래가치를 호평하는 이들의 임장도 이어지고 있다”며 “개성 있는 특화설계와 시공을 바탕으로 동부산 첫 번째 랜드마크 오션테라스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현 기자 kang_donghyu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