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지노 들어서 주민들 삶 풍요로워 졌다"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 창립 10주년

기념식에 주정부, 지역 정치인 등 대거 참석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가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13일 개최했다.  
데이빗 콜디시 회장이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데이빗 콜디시 회장이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기념식에서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를 창립해 9년간 운영해온'콜디시 그룹(Cordish Company)'의 데이빗 콜디시 회장은 "카지노 산업에 부정적이고 많은 편견을 갖고 있던 메릴랜드 주민들과 주정부 측이, 지난 10여년간 카지노 산업과 동반해 이룩한 메릴랜드 주의 눈부신 경제성장, 고용효과 등을 인정하고,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콜디시 회장은 "우리 회사 역시 전국 3~4위 카지노 리조트 기업으로 성장했으며, 규모 면에서 전국 최대인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 리조트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콜디시 그룹'은 지난해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 등을  '게이밍 레저 프로퍼티' 사에 15억 달러에 매각하고 현재 운영권만 소유하고 있다.  카지노에 이어 수년 전 문을 연 라이브 카지노 호텔은 4다이아몬드급 호텔로 BWI 공항 및 앤아룬델 카운티 지역 최대 호텔로 공인됐다. 호텔은 310개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4,800석, 7만5000  평방피트 규모로 1천만 달러 짜리 초호화 음향시설을 설치해 놓은 대형 공연장도 라이브 카지노 호텔의 자랑거리다. 호텔 측은 앞으로 "공연사업 확장에 더욱 힘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1,300여명의 종업원을 거느린 라이브 카지노 호텔은 메릴랜드 주정부의 든든한 버팀기업 중 하나로 성장했다. 업체 측은 지난 3월에만 총 영업액 1억6,300만불을 기록해, 이중 6,820만 불을 메릴랜드 주정부의 세수로 납부한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가, 그동안 소외지역이었던 앤아룬델 카운티 등 볼티모어, 워싱턴 DC 중간지역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반증하듯 이날 기념식에는 앤아룬델 카운티 스튜어트 피트먼 군수 등 지역 정치인들과 상무부 시그니 프링글 부장관 등 관리들이 대거 참석했다.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

메릴랜드 라이브 카지노

한편 콜디시 그룹은 앤아룬델 커뮤니티 컬리지 카지노 학과 및 서비스 관련 학과 지원을 위해 10년간 100만 달러 지원을 약속했다. 

박세용 기자 spark.jdaily@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