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재단, AHL-T&W 현대미술상 수상 작가전

18일 알재단 갤러리서
‘멋진 신세계’ 전시

비영리 한인미술인 지원단체 알재단(AHL Foundation·대표 이숙녀)은 오는 18일 알재단 갤러리(2605 프레데릭 더글라스 불러바드)에서 ‘2021년도 AHL-T&W 현대미술상 수상 작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넬대학교 미술과 조교수로 재직 중인 리자 멕신이 기획한 전시 ‘멋진 신세계(A Brave New World)’에서는 지난해 AHL-T&W 현대미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최진용, 양아름, 이지원 작가의 조각·설치 및 회화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 샤먼과 샤머니즘에 관련된 오브제를 만드는 최진용, 회화 작업으로 감정과 느낌을 구체화해 공간을 다른 세계로 채우고 변화시키는 방법을 바라보는 양아름, 일상적인 물건으로 공간에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공기를 불어넣는 이지원 작가가 새로운 세계로 관객을 안내한다.
 
국민대학교와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 대학원을 졸업한 최 작가는 조각의 형식과 설치를 통해 촉각적인 욕망과 물성을 탐구하고 실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양 작가는 표현주의적 회화 및 제스처를 통해 다양한 감정과 느낌을 시각화하는 작업을 해 왔고 데렉 엘러 갤러리 개인전 등 다수의 전시에서 작업을 선보여왔다. 헌터 칼리지에서 회화로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프랫 인스튜티트에서 MFA를 취득한 이 작가는 경계·인간 관계·정체성 및 의사 소통에 관한 아이디어를 탐구하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2003년 알재단 설립과 동시에 시작된 현대 미술 공모전은 매년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인 미술인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알재단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2016년부터 중견 화가 김원숙씨와 토마스 클레멘트씨가 설립한 T&W 재단 후원으로 운영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