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토안보부, 국내 테러 경보

‘음모론’ 온라인 콘텐트 확산
‘유밸디 사건 모방범죄’ 우려

국토안보부(DHS)가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의 모방범죄 가능성을 경고했다.
 
7일 CBS방송 등에 따르면 DHS는 이날 테러 경보를 발송해 “폭력 극단주의와 음모론 관련 콘텐트를 담은 온라인 사이트 등이 유밸디 사건의 모방 범죄를 부추기고 있다”고 밝혔다.
 
DHS는 “이들은 정부가 총기 규제 정책을 위해 사건을 조작했다”는 거짓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DHS는 또 지난달 뉴욕주 버펄로의 한 슈퍼마켓에서 10대가 반자동 소총을 난사해 10명을 숨지게 한 사건과 2019년 8월 텍사스주 엘패소 월마트에서 23명이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을 언급하며 “두 총격범 모두 2019년 뉴질랜드 모스크 총격 사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DHS는 그러면서 “온라인 콘텐트들이 개인적인 불만과 현실 문제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며 “음모론 중에는 소수민족과 다문화주의자 등이 백인의 존재를 위협하고 있다거나 백인에 대한 대학살이 이뤄질 것이라는 등 근거 없는 말도 있다”고 덧붙였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