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등불아래서] 하나님의 매력

종교 개혁자였기에 그런지 아니면 널리 알려진 그의 초상화 덕인지, 왠지 날카롭기만 할 것 같은 칼빈은 그의 책 기독교 강요에서 이렇게 말한다.  
 
“하나님께서 오직 배고픔만 채우라고 음식을 지으셨겠는가. 우리 마음과 기분을 즐겁고 유쾌하게 하시려는 것은 아니겠는가. 풀과 나무, 과일 역시 그 다양한 용도를 넘어 아름다운 모습과 상쾌한 향기를 가지지 않았는가. 한마디로 하나님께서는 만물을 단지 쓰임새만이 아니라 매력 있게 만드신 것이다.”
 
그렇다. 한 끼의 식탁에서도 우리는 이 매력적인 하나님을 만나며 즐거워할 수 있다. 위대한 예술가들은 하나님이 주신 자연과 경쟁하지 않고 오히려 영감을 받는다. 훌륭한 식탁 역시 그럴 것이다. 누군가 말했듯이 최고의 레스토랑에서 아무리 먹음직스러운 흑트뤼플에 캐비어를 곁들이고 푸아그라나 오르톨랑을 먹는다고 해도, 텃밭에서 꽃을 피우고 나비가 노닐며 열매를 맺는 오이 하나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모두 담아낼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뿐이랴. 바쁘다는 핑계로 시멘트벽만 바라보며 사는 우리에게 푸르른 하늘은 여전히 매력을 뿜어낸다. 우리가 피워낸 먼지와 매연이 온통 하늘을 가려도 별들은 여전히 그 자리에서 별빛을 쏟아낸다. 꽃으로 가득한 벌판 그리고 숨이 멎을 것 같은 노을. 그리고 그것을 바라보는 당신이 있다.
 
하나님은 이 순간을 당신이 없이는 완성하지 않으신다. 할 말조차 잊게 하는 벅찬 장관을 보는 것은 산도 아니요, 꽃도 아니다. 별도 아니며 해도 아니다. 당신을 위해, 언제 쳐다볼지도 모르는 우리를 위해 오늘도 펼쳐져 있다. 하나님의 은혜는 이런 것이다.  
 
우리는 이 우주가 영원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 결국 사라질 것들조차 이토록 경이롭게 만들어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은 그 매력으로 영원한 나라를 준비하셨다. 하나님을 따라 지어진 당신을 위해서 말이다.
 
이 나라를 상속받은 자는 더 이상 얻을 구원이 없고 잃어버릴 천국도 없다. 사라질 세상조차도 당신을 위해 빛내시는 하나님이 어찌 그를 바라보는 우리의 인생을 빛내시지 않으랴. 이 매력적인 위대한 예술가는 연탄재와 지푸라기로도 피카소조차 부끄럽게 하실 분이시니 말이다.
 
사바트(Sabbath). 멈추어 보라. 그리고 이 역사의 끝에서 당신과 함께 이 순간을 완성해 가시는 하나님을 보라. 구름이 흐르는 하늘과 빛나는 태양만이 아니다. 어두운 뒷골목과 암울한 빌딩까지도 당신과 함께 지금을 완성하시는 하나님의 매력을 막을 수 없다. 당신은 하나님의 매력이다.
 
sunghan08@gmail.com

한성윤 / 목사·나성남포교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