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총기소지용 신원조회 급증

2020년 50만8000건
전년 대비 43% 증가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뉴욕주에서 총기 소지를 위한 신원 조회(백그라운드 체크)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크레인스뉴욕은 연방수사국(FBI) 통계를 인용해 2020년 뉴욕주에서 총기 소지를 위해 국가범죄경력조회시스템(NICS)을 통해 실시된 신원 조회는 50만7940건(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9년의 35만5374건 대비 약 43%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또 2021년에는 46만4575건으로 2019년 대비 30% 증가했다. 올해 5월까지는 14만1884건의 신원조회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최신 통계(2020년 기준)에 따르면, 1년 동안 뉴욕주에서 집계된 총기 관련 사망자는 1052명으로 전국에서 18번째로 많다.  
 
가장 많은 사망자를 기록한 주는 텍사스주(4164명)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캘리포니아주(3449명), 플로리다주(3041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뉴욕주의 인구 10만 명당 총기 관련 사망자는 5.3명으로, 15년 전인 2005년 5.3명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