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북조지아 연합감리교 70여개 교회 탈퇴 여부 결정된다

연합회 소속 한인교회들 10여개… 탈퇴 포함될지 관심

연합감리교회(UMC) 북조지아연합회 소속 70개의 교회의 교단 탈퇴 여부가 곧 결정된다.  

 
지난 수십 년 동안 감리교회 교단 내에서 성소수자(LGBTQ) 공동체 포용과 관련해 논란이 돼왔다.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대표단은 감리교회 목회자들이 동성결혼식에 참여하거나 동성 결혼을 주례하는 것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북조지아연합회 대표단은 2일부터 4일까지 애슨스에서 열리는 북조지아연합회 컨벤션에서 이에 반발하는 교회들에 대한 탈퇴 허용 여부를 투표할 예정이다.
 
해당 교회들이 교단에서 탈퇴하게 되면 직전 12개월치와 향후 12개월치의 연합회 부담금, 부채 등을 지불하면 교회의 재산을 갖고 새롭게 출발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탈퇴가 예정되는 교회들은 다른 교단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북조지아연합회 수 호퍼트 존슨 감독은 올해와 내년에 걸쳐 약 20~25% 의 교회들이 교단을 탈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북조지아연합회에는 약 800여개의 교회가 가입해 있다.
 
이번에 분리를 계획하는 교회들은 대부분 10~50명의 교인을 보유한 소규모 교회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북조지아연합회의 3%의 회원과 약 10%의 교회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북조지아연합회 소속으로 약 10개의 한인교회들도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들의 결정도 주목된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