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총기 규제 강화한다

주지사·주의회 패키지 법안 통과시키기로 합의
반자동 소총 구매 연령 18세→21세로 상향
뉴욕시, 전철 내 금속 탐지기 배치 방안 검토

전국적으로 잇따라 발생하는 총기 참사에 대응하기 위해 뉴욕주가 총기규제를 강화한다.
 
지난달 31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와 안드레아 스튜어트-커즌스 주상원의장 등 주의회 지도부는 반자동 소총 구매 허용 연령을 기존 만 18세에서 21세로 상향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포함한 총기규제 강화 패키지 법안을 주의회 회기가 종료되는 2일까지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주는 이미 총기 구매 관련 규제가 가장 강한 주로 꼽히지만, 뉴요커들이 학교, 슈퍼마켓, 영화관, 쇼핑몰에 갈 때 더 안전한 환경을 만드릭 위해서는 규제를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패키지 법안에는 최근 총기 난사 사건에서 사용 돼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AR-15 등 반자동 소총의 구매 허용 연령을 21세로 상향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반자동 소총 구입시 총기 라이선스 취득 의무화 ▶집행기관 외 방탄복 판매 및 구매 금지 ▶주검찰총장실 내 소셜미디어 및 폭력적 극단주의 태스크포스 신설 등을 법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일 AP통신 등은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이 전철 내 총격사건이 잇따르자 전철역과 버스터미널에 금속 탐지기를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역 매체 고다미스트(Gothamist)에 따르면 이볼브 테크놀로지(Evolv Technology)가 개발한 금속탐지기가 고려 대상 중 하나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 탐지기는 금속의 구성·밀도·모양 등을 판별해 휴대폰 등 일상 물품과 총기·폭발물을 구별할 수 있게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탐지기는 이미 뉴욕시의 링컨센터, 뉴욕프레스비테리언 병원, 현대미술관(MOMA) 등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472개에 달하는 뉴욕시 전철역 전역에 탐지기를 설치하는 방안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기기를 이용해 멀리서 승객들의 총기 소지 여부를 가려내더라도, 이를 최종 확인하는 데에는 인력이 필요하다. 결국 관련 비용은 승객들 몫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아담스 시장은, 탐지기를 얼마나 배치할 것인지, 관련 예산은 얼마가 소요될지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