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밴쿠버총영사관, 밴쿠버경찰청과 '워홀러·유학생 안전 토크'

6월 18일 UBC랍슨스퀘어

워홀러, 유학생 안전 토크

워홀러, 유학생 안전 토크

 주밴쿠버총영사관은 밴쿠버경찰청과 공동으로 오는 6월 18일(토)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UBC랍슨스퀘어(C400강의실)에서 워홀러와 유학생 등 70명을 초청해 '워홀러·유학생 안전 토크' 행사를 개최한다.  
 
밴쿠버총영사관은 안전한 캐나다 생활을 위한 정보 제공의 자리라며 많은 한인 젊은이들의 참석을 당부했다.
 

이번 행사의 1세션에서는 밴쿠버경찰청이 범죄 피해 예방 및 대응 요령에 대해 소개한다. 증오 범죄와 묻지마 폭행 등이 포함된다.
 
2세션에는 총영사관 자문 변호사인 앤드류 김 변호사가 캐나다 형사재단 절치 및 변호인 제도에 대해 소개한다. 마지막 3세션에서는 총영사관 경찰영사가 해외 사건 사고 때 재외공관의 영사 조력에 대해 알려준다
 
각 세션별로 Q&A시간이 포함되며 한국어로 진행된다.
 
참석 희망자는 밴쿠버총영사관 대표 이메일인 vancouver@mofa.go.kr로 신청하면 된다.
 
밴쿠버총영사관은 코로나 대유행 이전에 연 2회 씩 캐나다에 새로 온 한인 젊은이들을 위한 안전세미나를 정례적으로 개최했었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대면 행사도 힘들고, 또 캐나다로 오는 한인 젊은이들의 수가 감소하면서 대면 행사가 잠정적으로 중단됐었다.
 
반면 코로나19로 인종차별적인 인종 범죄가 증가하면서,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해졌다.  
 
이번에 밴쿠버경찰청과 공동으로 세미나를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송해영 총영사가 지난 4월 27일 Adam Palmer 밴쿠버 경찰청장을 예방할 기회를 통해 논의된 결과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