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0번 Fwy 상습정체 구간…트럭 전용도로 20일 개통

모레노밸리~보몬트 양방향
직선화ㆍ갓길생겨 체증 완화

 모레노밸리와 보몬트 구간의 동서 양방향에 새로 개설된 트럭 전용차선이 지난 20일 개통됐다. 트럭 전용차선 프로젝트는 1억3800만달러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19년 6월 착공돼 3년 만에 완공됐다.
 
해당 구간은 상습 정체구간으로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5마일에 걸친 왕복 4차선으로 추월할 수 있는 측면도로가 없었다. 게다가 급경사와 급커브가 많아 트럭들이 속도를 늦추면 뒤따라 가는 일반 차량들은 꼼짝없이 서행해야만 했다.
 
개통된 트럭 전용도로는 각 방향에 1개씩 추가돼 현재 왕복 4차선이 6차선으로 확장되면서 체증이 한결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프리웨이 갓길 옆에 건설된 트럭 차선은 두 개의 왼쪽 차선을 양방향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일반 차량과 느리게 움직이는 대형 트럭을 분리하게 된다. 필요한 경우 운전자가 차를 세울 수 있고 긴급 구조대원을 위해 더 많은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갓길도 넓어졌고 도로의 곡선은 운전자의 시야를 더 넓게 볼 수 있도록 직선화되었다.
 
이 구간에는 프리웨이 아래로 통하는 2개의 야생 동물 횡단 보도도 설치됐다. 코요테 살쾡이 퓨마 사슴 및 기타 동물이 프리웨이 아래로 지나갈 수 있도록 하여 차량 충돌 위험성을 줄였다. 환경 단체는 한때 프로젝트를 중단시키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나중에 소송을 취하했다.

황인국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