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확진률 급증…여름 대확산 우려

오미크론 확산 때와 비슷
LA 하루 6만명 이상 발생
“마스크 쓰고 백신 맞아야”

가주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올 여름 코로나 감염자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가주공공보건국에 따르면 가주 전역에서 전주 대비 확진자 증가율은 63%다. 인구 10만 명당 23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보건국 측은 “확진자 발생이 인구 10만 명당 100명 이상이면 전염력이 빠른 수준으로 간주된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상황은 더 심각하다.
 
우선 LA카운티 공공보건국에 따르면 23일 보고된 지난 주말 획진자는 총 1만2378명(21·22일)이다. 하루 평균 618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록다운 시기 때와 비슷한 수치다.
 
리버사이드카운티, 샌타바버러카운티, 북가주 실리콘밸리, 중가주 지역 등에서도 전주 대비 확진자 발생은 두 배 가량 급증했다. 한인들이 많이 사는 오렌지카운티를 비롯한 샌버나디노카운티, 벤투라카운티 등에서도 확진자 발생은 약 85% 가량 증가했다.  
 
LA타임스는 “현재 가주는 지난 겨울 오미크론 급증 때와 같은 수준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여름에 감염자가 급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22일 현재 백신 접종률이 90%(5세 이상)에 달하는 샌프란시스코는 지난주 인구 10만 명당 460명의 확진자가 발생, 가주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전반적으로 북가주 베이 지역(인구 10만 명당 369명), 샌크라멘토(인구 10만 명당 213명), LA카운티(인구 10만 명당 214명) 등에서 확진자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보건 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과 백신 부스터샷 접종만을 강조하고 있다. LA카운티의 경우 확진자는 전주 대비 16% 증가한 상태다.
 
LA카운티공공보건국 바버라 페러 국장은 “우리 앞에 놓여있는 과제는 지난 2년간 전염을 줄이기 위해 해왔던 노력과 유사한 것”이라며 “이는 마스크 착용, 백신 접종, 지속적인 검사 등으로 우리는 이러한 조치에 대한 효과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나마 다행인 건 가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인 LA카운티, 북가주 베이 지역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지만 입원율은 급격히 높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UC샌프란시스코 감염병 전문가인 피터 친홍 박사는 “지난 2주 동안 가주 전역에서 확진자는 50% 이상 늘었지만, 입원자 증가는 30% 정도”라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집중적인 노력 때문”이라고 전했다.
 
실제 버클리통합교육구는 23일부터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실내 마스크 의무화를 시행했다. UC샌프란시스코의 경우는 100명 이상 모이는 행사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LA카운티 보건 당국 역시 지난 20일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한 달간 연장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