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등 일부 주 센서스 과다집계

센서스국 2020 정기조사 이어 PES 조사 결과
8개주 과다 집계…뉴저지주는 큰 차이 없어
아칸소·플로리다 등 5개 주는 주민수 적게 집계

연방 센서스국이 지난 2020년에 실시한 정기 인구조사에 이어 더욱 정확한 수치를 계산하기 위해 실시한 후기열거조사(PES: Post Enumeration Survey) 결과 뉴욕주 등 일부 주의 인구가 과다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PES 조사는 센서스국이 10년 간격의 정기조사의 정확성을 보완하기 위한 보정 성격의 조사다.  
 
19일 센서스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뉴욕주를 포함해 8개주는 2020년 정기 인구조사 때 인구가 실제보다 더 많이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발표된 2020년 인구조사 결과는 미 전체 인구 3억3144만9281명에 뉴욕주의 경우 2020만1249명이었다. 그러나 PES 조사 결과 뉴욕주의 인구는 69만4947명(+3.44%)이 더 계산된 것으로 드러났다. 뉴욕주에 이어 인구가 과다 집계된 주는 ▶델라웨어(+5.45) ▶하와이(+6.79) ▶매사추세츠(+2.24) ▶미네소타(+3.84) ▶오하이오(+1.49) ▶로드아일랜드(+5.05)) ▶유타(+2.59) 등이다.
 
이에 반해 PES 조사 결과 2020년 정기 인구조사에서 주민수가 적게 집계된 주는 ▶아칸소(-5.04) ▶플로리다(-3.48) ▶일리노이(-1.97) ▶미시시피(-4.11) ▶테네시(-4.78) ▶텍사스(-1.92) 등 5개 주다.
 
한편 뉴저지주를 포함해 3분의 2 정도의 다른 주들과 워싱턴DC는 2020년 정기 인구조사와 PES 조사 사이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뉴저지주는 2020년 인구조사에서 928만8994명으로 집계됐는데, PES 조사에서는 이 수치의 0.12%인 1만1147명 정도가 적게 계산된 것으로 나왔다.
 
센서스국은 PES 조사를 진행하면서 전국의 16만1000가구 샘플과 11만4000명의 인터뷰를 통해 인구수를 계산했는데, 정기조사와 달리 ▶대학 기숙사 ▶너싱홈 ▶교도소 등 집단 거주시설 거주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
 
한편 센서스국은 PES 조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인구수를 발표하기는 했으나 이는 정기조사 때 중복인구·누락인구를 보정한 것일 뿐 인구수를 100% 정확하게 조사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두 가지 조사 모두 완전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