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PP론 사기 행각 벌인 존스크릭 남성에 징역 15년

롤렉스 시계, 각종 보석, 고급 자동차 등 몰수

존스크릭에 사는 한 남성이 1100달러 규모의 PPP론(급여보호프로그램)을 빼돌려 사용한 혐의로 15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 급여보호프로그램은 코로나19에 대처하고자 연방 정부가 제공하는 저이자, 무담보 기업 대출이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대럴 토마스(36)는 지난해 여름 돈세탁과 은행사기를 저질렀다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인정했다. 이에 토마스에게 징역 15년에 집행유예 5년을 받았으며 1300만 달러 이상의 배상금을 지불하라는 법원의 명령을 받았다.
 
검찰은 토마스가 사기를 통해 사들인 물품들과 200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몰수했다. 이 중에는 금색 롤렉스 시계와 여러 개의 보석, 2018년식 벤츠 AMG S65, 2018년식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17년식 아큐라 NSX 등 세 대의 고급 자동차도 포함됐다.
 
토마스는 캘리포니아, 미시간, 오하이오 등 전국에 걸쳐 퍼져있는 이 사기 계획의 주모자였고 이에는 23명의 사람들이 함께했다. 이들중 12명은 유죄를 인정했고, 그 중 6명은 이미 형을 선고 받았다. 다른 11명의 용의자들은 아직 기소되지 않았다.  
 
이 사건을 담당한 케리 팔리 FBI 특수요원은 "토마스는 훔친 세금으로 구입한 모든 사치품들과 함께 짧은 시간 동안의 재미를 즐겼다"라며 "이제 그는 긴 징역형을 선고 받고 자신의 범죄에 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같이 허위 세금신고서, 가짜 급여기록 등 신고를 하고 PPP를 빼돌려 사용을하다 적발되는 케이스가 늘어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마리에타에 사는 칼 데라노 토르자그보도 950달러 규모의 PPP론을 받아 자신의 위해 돈을 쓰다 기소됐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