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앞에 펼쳐지는 ‘은빛 알프스’

[투어멘토 박평식의 여행 이야기] 쉴트호른

스위스는 국토의 4분의 1이 알프스산맥이다. 그런 만큼 스위스 하면 산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꼭 여행해 보고 싶어 하는 스위스의 알프스까지 갔다면 관광객처럼 정상만 찍고 내려올 것이 아니라, 응당 산을 이용한 다채로운 체험을 즐겨야 한다.
 
알프스에서 최고로 전망 좋은 봉우리로는 단연 해발 9744피트의 쉴트호른(Schilthorn)을 꼽을 수 있다. 쉴트호른 전망대에서는 알프스 3대봉인 융프라우, 아이거, 묀히 등 쟁쟁한 영봉들이 그리는 알프스 스카이라인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눈앞에 펼쳐지는 알프스의 풍경은 압도적인 아우라를 뽐낸다. 정말이지 몇 번을 가봐도 전율에 떨게 하는 풍경이다. 분명한 것은 아름다움 그 이상의 어떤 영험하고 신비로운 기운이 감돈다는 것이다. 이처럼 유럽의 지붕 융프라우를 맞은편에서 파노라마로 감상하는 것과 밑에서 올려다보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정상까지 힘들게 오를 일도 없다. 쉴트호른은 초대형 케이블카를 운행하고 있어 약 30분이면 정상에 도착할 수 있다. 물론, 창밖으로 알프스 전경이 펼쳐지기에 지루할 틈 없이, 눈 깜짝할 새 도착이다. 운이 좋으면 절벽을 기어오르는 알프스 산양 아이벡스도 볼 수 있다.
 
이 케이블카를 만든 이는 뮈렌 마을에 살던 에른스트 포이츠(1908~1988)다. 본래 이 지역은 철로나 케이블카 설치가 불가능한 봉우리였는데 에른스트가 기술적인 난관을 모두 극복하고 1967년 알프스 최장의 쉴트호른 케이블카를 완공시켰다. 케이블카가 완공된 이듬해 영화 007 시리즈가 촬영됐고 쉴트호른은 세계적인 여행지이자, ‘제임스 본드의 산’으로서의 명성을 확고하게 다졌다.
 
정상에 위치하는 회전 레스토랑 피츠 글로리아에서 360도 파노라마 뷰를 배경으로 하는 식사는 쉴트호른에서의 또 다른 추억이다. 또한 본드 월드 007이란 전시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헬리콥터와 봅슬레이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쉴트호른 전망대에 착륙하거나 악당을 쫓아가며 총격전을 벌이는 등 액티비티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정상으로 향하는 길에는 스카이라인 워크라는 이름의 전망대와 전망용 구조물인 스릴 워크도 있다. 까마득한 절벽 위에 설치된 스릴 워크는 유리 바닥, 로프, 터널 구간 등을 포함하고 있어 막간 담력 테스트를 하는 듯한 짜릿함을 맛볼 수 있다.
 
또한 그림보다 더 그림 같은 뮈렌 마을에서 산책도 즐길 수 있다. 산비탈에 둥지를 틀고 있는 뮈렌 마을은 가파른 절벽 위에 세워졌다. 휘발유 차량 진입이 금지된 진짜 무공해 마을이며, 특히 여름 시즌에는 흐드러지게 핀 알펜로즈와 에델바이스를 비롯해 150종이 넘는 알프스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어난다.  
 
야생화들을 따라 하이킹 코스가 조성돼 있어 상쾌한 알프스 공기를 마시며 여유로운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US아주투어 대표/동아대 겸임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