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시, 2년만에 최악 폭락

다우 1100P↓·나스닥 500P↓
기업 실적 악화에 물가 공포

뉴욕증시가 2년여 만에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18일 뉴욕증시는 소매 기업들의 실적 악화에 물가 상승 압박에 대한 우려가 되살아나면서 폭락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64.52포인트(3.57%) 떨어진 3만1490.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5.17포인트(4.04%) 급락한 3923.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66.37포인트(4.73%) 폭락한 1만1418.1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의 이날 낙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6월 이후 가장 컸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나스닥지수는 이달 5일(4.99%↓) 이후 최대 하락률을 나타냈다.
 
투자자들은 월마트에 이어 타겟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자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기업들의 비용 압박이 커지고, 소비가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웃도는 수준을 유지하면서 휘발유 가격도 크게 올라 가계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현재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갤런당 4.567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특히, 전국 모든 주의 평균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4달러를 넘어섰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