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티셔츠 111벌 껴입고 하프마라톤 완주 화제

티셔츠 111장 껴입고 하프마라톤 완주 기네스 신기록 [데이비드 러시 웹사이트 캡처]

티셔츠 111장 껴입고 하프마라톤 완주 기네스 신기록 [데이비드 러시 웹사이트 캡처]

아이다호 주 30대 남성이 티셔츠 111장을 껴입고 하프마라톤을 제한시간 내에 완주해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16일 UPI통신과 지역 언론에 따르면 아이다호 주 주민 데이비드 러시(37)는 지난 14일 아이다호 주 보이지에서 열린 '유명한 아이다호 감자 마라톤 대회'(Famous Idaho Photato Marathon) 하프마라톤 부문에 출전해 이색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그는 티셔츠 111장을 겹쳐 입고 달리기에 나서 2시간47분55초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가장 많은 옷을 껴입고 하프마라톤 완주' 부문 세계 챔피언이 됐다.
 
러시는 "3명의 도움을 받아 111장의 티셔츠를 껴입는 데만 25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기네스 세계기록 위원회가 정한 '3시간 내 완주' 조건을 충족해 기록을 인정받았다.
 
이 부문의 이전 세계 기록은 작년 11월 영국 남성 데이비드 스미스가 세운 82장이다.
 
러시는 "티셔츠 111장의 무게만도 18㎏ 이상"이라며 "겨드랑이는 222겹의 천에 눌려 혈액순환이 되지 않았다. 후반에는 손이 두 배로 부어오른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나마 대회 당일 기온이 높지 않아 큰 도움이 됐지만 체력적으로 가장 힘든 도전 중 하나였다"고 덧붙였다.
 
러시는 2년 전에 이 부문 기록을 경신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2020년 10월부터 연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을 졸업하고 프로덕트 매니저로 일하는 러시는 본인 웹사이트를 통해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방편으로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저글링, 균형잡기 등 다양한 부문에 도전 150차례 이상 신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고 자신을 소개하기도 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