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력난 속 Z세대들 원하는 회사는?

'정신건강'·'다양성 보장'·'사회 가치 실현'

애틀랜타 한인타운이라고 불리는 둘루스 한인상권에도 인력난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와 계속되는 인플레이션으로 가게마다 '사람을 구한다'는 광고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들에겐 젊은 인력을 어떻게 끌어들이는지가 늘 고민이다. 애틀랜타비지니스크로니클(ABC)은 지난 11일 '어떻게 고용주가 젊은 인력을 고용하고 유지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했다.
 
이 기사에서는 Z세대들이 직장에서 원하는 것들을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Z세대는 1990년대 중후반에서 2010년대 초 사이에 태어난 이들로 막 취업시장에 뛰어든 이들을 말한다.
 
인사 관련 분석 자료를 제공하는 회사 탤런트 LMS와 밤부 HR LLC가 다양한 업종에서 일하는 Z세대들 12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Z세대들은 '정신 건강', '다양성 보장', '사회적 가치 실현'이 보장된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고 답했다.
 
직장에서 정신 건강의 날(82%)을 제공받거나 정신 건강 관련 교육(50%)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 중 91%는 직장으로 인한 스트레스의 증상을 적어도 한 가지 경험하고 있으며, 일과 삶의 균형 부족이 결국 Z세대들이 직장을 그만두게 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라고 답했다.
 
Z세대 작업의 58%가 자신의 회사가 환경에 대한 책임을 더 지기를 원하고 있으며, 68%는 사회적 원인에 적극적으로 헌신하는 회사에서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Z세대 직원의 77%가 다양성, 형평성에 관심이 있는 회사에서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한편, 일반 회사와 고용주들이 Z세대를 붙잡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사에 따르면 Z세대 직원의 4분의 1 이상이 향후 12개월 내에 직장을 그만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 따르면, 이들이 직장을 그만두는 세 가지 이유는 급여 불만족(54%), 피로감 및 일과 삶의 균형 부족(42%), 그리고 열정을 쏟지 않는 일(37%)이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