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서 디젤유 가격 최고가 경신

갤런당 $5.277, 개솔린은 갤런당 $4.032

 콜로라도에서 디젤 연료의 갤런당 평균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 AAA에 따르면, 콜로라도에서 지난 2일자로 디젤 연료의 평균 가격은 갤런당 $5.277이었다. 1년 전에 디젤유의 갤런당 평균 가격은 콜로라도에서 $3.114였으며, 한달 전까지만 해도 $4.890이었다.현재 무연 휘발유의 갤런당 평균 가격은 2일자로 $4.032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던 2008년 7월 17일의 $4.093에 근접해가고 있다. 휘발유 가격을 추적하는 개스버디의 분석가 패트릭 드 한은 “개솔린 가격은 원유 가격이 계속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정도이지만, 디젤유의 경우 고공행진세를 보이고 있다. 디젤은 많은 지역에서 개솔린보다 갤런당 1달러 이상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AAA에 따르면, 전세계적인 에너지 자원 공급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코로나19가 중국의 경제에 미친 영향 때문에 방해를 받기 시작하면서 유가가 오르기 시작했다. 현재 원유 가격은 배럴당 100달러 선에 머무르고 있다. AAA  대변인 앤드류 그로스는 “공급이 빠듯하면 원유값이 떨어지기가 힘들고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비싼 개스값을 지불할 수 밖에 없다. 1년 전과 비교해 소비자들은 차의 기름을 가득 채우는데 평균 23달러 정도를 더 지출하고 있다”고 말했다.드 한 역시 “디젤유 가격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오를 것으로 보이며, 개솔린 가격 역시 급격하게 오르지는 않더라도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덴버 메트로 지역에서 가장 저렴한 가격의 개솔린을 판매하는 주유소들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단위는 갤런당 가격)
1. 코스코 (오로라-1471 S. Havana St.)  $3.73  
2. 코스코 (덴버 - 2280 S. Quebec St.) $3.73
3. 샘스클럽 (오로라 - 880 S. Abilene St.) $3.73
4. 샘스클럽 (덴버 - 7805 E.35th Ave.) $3.73
5. 코스코 (톨튼 - 16375 Washington St.) $3.74
6. 코스코 (리틀턴- 7900 W.Quincy Ave.)  $3.76
7. U Pump It (레이크우드- 10970 W. Alameda Ave.) $3.78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