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써니 박, 투표용지 ‘맨 위’ …가주 알파벳 추첨서 행운

‘첫 번째 후보’ 기표 많아
경쟁자 비해 유리한 입장

6월 예선 투표용지 견본. 써니 박 후보 이름이 가장 위에 있다. [써니 박 캠프 제공]

6월 예선 투표용지 견본. 써니 박 후보 이름이 가장 위에 있다. [써니 박 캠프 제공]

오는 6월 7일 열릴 OC 4지구 수퍼바이저 선거에 출마한 써니 박 부에나파크 시장이 투표용지에서 3명의 후보 명단 중 맨 위 자리를 차지하는 행운을 잡았다.
 
가주 총무부는 선거법에 따라 투표용지의 후보자 등재 순서 결정을 위해 알파벳 무작위 추첨을 실시했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S, 2. P, 3. H, 4. U, 5. C, 6. F, 7. G, 8. R, 9. Z, 10. L, 11. X, 12. K, 13. B, 14. A, 15. N, 16. E, 17. D, 18. Q, 19. V, 20. O, 21. Y, 22. W, 23. J, 24. I, 25. T, 26. M.
 
추첨 결과에 따라 각 카운티 선거관리국은 투표용지를 인쇄할 때, 성씨(라스트 네임) 기준 알파벳 순위가 높은 순서대로 후보자를 나열하게 된다.
 
4지구 수퍼바이저 선거에 출마한 후보는 박 후보 외에 덕 채피 현 수퍼바이저와 스티븐 바르가스 브레아 시의원이다.
 
박 후보의 성인 박(Park)의 첫 글자인 P는 2번이다. 채피(Chaffee)의 C는 5번, 바르가스(Vargas)의 V는 19번이다. 따라서 투표용지의 후보 명단은 박, 채피, 바르가스 순으로 인쇄된다.
 
미국의 투표용지는 한국과 달리 기호 1번, 2번 등의 숫자가 붙지 않는다. 후보의 이름이 순서대로 나열될 뿐이다.
 
박 후보는 “연방, 가주, 카운티에 걸친 여러 선거에 출마한 후보를 선택할 때, 상당수 유권자가 후보에 관해 잘 모른다는 이유로 기계적으로 첫 번째 후보에게 기표하고 넘어간다. 4지구 후보 중 내 이름이 맨 위에 나오게 돼 경쟁자들에 비해 유리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알파벳 추첨에 따른 행운이 모든 선거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제시카 차 후보가 출마한 OC지방법원 28호 법정 선거의 경우, 카운티 전체 유권자가 투표한다. 이 경우, 후보 이름 순서에 따른 어드밴티지가 특정인에게 집중되지 않도록 가주 하원 지역구를 기준으로 각 지역구마다 출마 후보의 이름 순서를 바꿔가며 투표용지를 인쇄한다.
 
박 후보는 “수퍼바이저 4지구에선 모든 지역의 투표용지에서 내 이름이 가장 먼저 나온다. 이름 순서만 놓고 당락을 논할 순 없지만, 내게 행운이 따른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예선에서 득표율 2위 내에 들면 11월 결선에 진출한다. OC선거관리국은 오는 9일 우편투표용지 발송을 시작한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