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미 특유 과감한 원색의 향연…아르헨티나 작가 김윤신 초대전

7~20일까지 E2아트갤러리

한국과 아르헨티나에서 활동하는 김윤신 작가의 ‘찰나-지금 이순간’ 초대전이 7일부터 20일까지 E2아트 갤러리(관장 최희선)에서 열린다.  
 
조각가와 화가로 활동하는 김윤신 작가는 아르헨티나, 미국, 스페인, 동유럽, 멕시코, 브라질 등에서 50여회 개인전, 120여회 단체전을 열며 명성을 쌓아갔다.  
 
김작가 작품은 한국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멕시코 국립현대미술관,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립 현대미술관 등에 소장돼 있고 2008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김윤신 미술관을 세워 운영되고 있으며, 전시 오픈식에는 아르헨티나 부통령이 참석하는 등 유명세를 타고 있다.  
 
김작가는 이번 ‘찰나 - 지금 이 순간' 전시회에서 탄탄한 철학과 자연이 녹아있는 작품 28점을 선보인다.
 
1935년 원산에서 태어난 김윤신 작가는 한국 여성 조각가 1세대로 작가로서 한국여류조각가회를 발족시키고, 상명여대 교수로 재직했다.  
 
1983년 단 한 번 아르헨티나 여행으로 아르헨티나를 선택하며 자신의 인생의 길을 바꾸었다.    
 
그 후 '찰나 - 지금 이 순간'이라는 명제 아래 작품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김작가는 “한국에서의 작가 활동을 뒤로하고 아르헨티나를 선택한 것도 '찰나'에 지나지 않았다”며 “지평선을 품어 안은 광활한 아르헨티나의 대지와 자연, 나무 등이 순간 붙잡아 매어 지금까지 그 안에서 활동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작가의 작품은 남미 특유의 원색적인 색으로 그려져 과감한 원색의 향연이 특징이다.  
 
최희선 관장은 “그 색은 우리의 전통 오방색에서도 찾아볼 수 있으며 동양과 서양의 사상을 함께 표현하고자 하는 작가의 철학사상과도 연관되어 있다”며 “이번 전시는 김윤신 작가의 작품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설명했다.  
 
오프닝 리셉션은 7일 오후 11시다.  
 
▶주소: 1215 W. Washington Blvd. LA
 
▶문의: (213)741-0014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