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저지 주택압류 비율 급상승

1분기 792가구 중 1가구
일리노이주 이은 전국 2위

올해 1분기 뉴저지주의 주택압류 비율이 크게 상승해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부동산 관련 데이터를 수집·제공하는 아톰데이터솔루션(ATTOM Data Solution)이 지난 21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전국 주택 압류 현황에 따르면 올해 첫 3개월 동안 뉴저지주 내 792가구 중 1가구가 경매 처분되거나 은행 압류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312%, 2021년 4분기 대비 59% 증가한 수치로, 전국 1위인 일리노이주(791가구 중 1가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전국으로 보면 올해 1분기 압류 주택은 총 7만8271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 2021년 4분기 대비 39% 증가하면서 전국적으로 주택 압류 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심 지역별로 보면 시카고 지역이 3101건으로 가장 많았고 뉴욕시(2580건), LA(1554건), 휴스턴(1431건), 필라델피아(1375건) 순으로 나타났다.
 
릭 샤가 아톰데이터솔루션 부사장은 “최근 압류 건수의 급격한 증가는 연방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제공한 주택 압류 유예 프로그램을 제정하기 전 마지막 분기인 2020년 1분기에 비해 약 57%인 상황”이라고 밝히면서 올 2분기까지 큰 폭의 증가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