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탠퍼드대, ‘한국학 컨퍼런스’ 개최

내달 19~20일 아태연구소 주최
미국내 한류와 북한 안보 조명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초청

스탠퍼드대가 내달 개최할 '한국학 컨퍼런스'의 주요 참석자들. [사진 스탠퍼드대]

스탠퍼드대가 내달 개최할 '한국학 컨퍼런스'의 주요 참석자들. [사진 스탠퍼드대]

스탠퍼드대학이 K-팝·K-드라마 등 미국에서 불고 있는 한류와 북한 안보 문제를 조명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스탠퍼드대학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APARC)는 다음 달 19∼20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그룹 엑소의 수호 등을 초청해 한국학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쇼렌스틴연구소 내 한국학 연구센터인 ‘코리아 프로그램’이 개설된 지 2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신기욱 쇼렌스틴연구소 소장은 “한국과 관련해 미국에서 가장 대중적 관심이 높은 분야인 K-팝과 북한 인권 문제를 주제로 삼아 한국학에 대한 학술적 관심으로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수와 학자 외에 현업 종사자와 한류 스타 등도 초청해 딱딱한 학술회의보다는 흥미로운 행사가 되도록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행사에서는 반 전 사무총장과 이 총괄 프로듀서가 기조연설을 하고 한반도의 안보 위협, 북한 인권, 북미 관계, 전 세계적으로 고조되는 한류 바람의 현주소와 비결, 미래 비전 등을 주제로 한 패널토론이 마련된다.
 
또 팝과 북한 인권을 주제로 이학준 감독이 제작 중인 다큐멘터리 두 편의 예고편을 공개하고, 북한·한류에 대한 고조된 관심을 한국학 연구의 활성화의 동력으로 전환할 방안도 모색한다.
 
나중에 완성될 다큐멘터리는 유튜브에 공개해 수업 자료로 쓰거나 일반인도 쉽게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패널로는 ABC 뉴스 조주희 서울지국장, 앤젤라 킬로런 CJ E&M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 김숙 전 유엔 대사, 박준우 전 유럽연합(EU) 대사 등도 참가한다.
 
지난 20년간 코리아 프로그램의 연구 성과와 발자취를 조명하는 디지털 아카이브도 공개될 예정이다.
 
신 교수는 “코리아 프로그램은 당면 현안에 대한 우수한 학술적 연구 성과를 내고 학계와 정책 입안자를 잇는 가교 역할을 했으며 많은 연구자를 배출했다”고 말했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