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드타운 경제단체들, 범죄 대응 나섰다

7개 경제개선구역(BID) 연합체 구성해 정부 로비 활동
법원의 신중한 보석결정·셸터 확대·예산증액 요청키로

한인타운도 포함된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7개 경제개선구역(BID: business improvement district)이 범죄 예방과 감소를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맨해튼 미드타운 주요 지역에 있는 ▶동부미드타운파트너십(East Midtown Partnership) ▶5애비뉴협의회(Fifth Avenue Association) ▶의류구역연맹(Garment District Alliance) ▶그랜드센트럴파트너십(Grand Central Partnership) ▶허드슨야드 헬스키친연맹(Hudson Yards Hell‘s Kitchen Alliance) ▶매디슨애비뉴BID(Madison Avenue BID) ▶타임스스퀘어연맹(Times Square Alliance) 등 7개 경제개선구역은 범죄 예방과 감소를 위해 뉴욕주와 뉴욕시 정부에 로비 활동을 펼치기 위한 연합체를 구성했다.
 
미드타운 경제개선구역 연합체는 ▶범죄를 줄이기 위한 정부 예산을 늘리고 ▶법안 제정 또는 개정을 촉구하고 ▶정신질환자와 홈리스를 위한 수용시설 확대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법원에서 범죄자들에 대한 구속을 미루고 보석 결정을 남발하는 것에 반대하고 공중 안전을 위해 신중한 결정을 내려줄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미드 맨해튼 서쪽의 의류 사업체 단체인 의류구역연맹 바브라 블레어 대표는 “우리가 연합체를 만든 것은 늘어나는 범죄로 사회적 혼란이 가중되는 것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며 “정부, 단체, 주민 모두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나서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7개 경제개선구역 단체는 범죄 예방과 감소를 위해 정부와 정치인들이 시급하게 취해야 할 조치로 ▶홈리스 셸터 시설 확대 ▶정신질환자 문제에 대한 정부 예산 증액 ▶재소 후 출감자에 대한 직업 훈련 ▶법원의 신중한 보석 결정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 예산 확대 등을 제시했다.
 
미드타운 지역 단체들이 연합체를 구성해 문제 해결에 나선 것은 최근 늘어나는 범죄로 인해 펜스테이션(매디슨스퀘어가든)·그랜드센트럴·포트오소리티 버스터미널·허드슨야드 등 교통과 관광 허브 지역의 삶의 환경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관광객 감소 등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뉴욕시경(NYPD) 발표에 따르면 미드타운 남쪽지역에서 올해 들어서만 살인사건으로 9명이 숨졌다. 또 올해 들어 중절도사건은 지난해에 비해 75%, 강도는 71%나 늘어났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