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링컨센터서 최초로 한국 인디음악 공연

문화원 주최로 7월 27일 개최
밴드 잔나비·안녕바다 참여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조윤증)이 오는 7월 27일 링컨센터와 공동개최하는 ‘K-Indie Music Night’에 참여하는 밴드 잔나비(왼쪽)과 안녕바다. [사진 뉴욕한국문화원]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조윤증)이 오는 7월 27일 링컨센터와 공동개최하는 ‘K-Indie Music Night’에 참여하는 밴드 잔나비(왼쪽)과 안녕바다. [사진 뉴욕한국문화원]

뉴욕한국문화원이 링컨센터와 함께 한국 인디음악 공연을 최초로 개최한다.  
 
20일 뉴욕한국문화원에 따르면, 오는 7월 27일 오후 7시30분 링컨센터에서 사상 최초로 펼쳐지는 ‘K-Indie Music Night’에 밴드 ‘잔나비’와 ‘안녕바다’ 두 팀이 참여한다.  
 
빈티지 팝 음악을 선보이는 그룹 ‘잔나비’는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등 수많은 히트곡들은 물론, ‘잔나비’만의 스타일로 편곡한 다채로운 음악들을 선보이며 풍성한 사운드를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2006년 결성돼 독특한 감성의 노래들로 사랑받아 온 모던록 밴드 ‘안녕바다’ 역시 ‘별빛이 내린다’를 비롯, 다양한 음악들로 한국 인디밴드 음악 감성을 전달한다.  
 
링컨센트 야외 공연장인 댐로시 파크에서 펼쳐질 이번 콘서트는 링컨센터가 주최하는 ‘서머 포 더 시티’의 공식 프로그램 중 하나다. 프로그래밍 기획 총괄은 뉴욕한국문화원이 맡는다.
 
조윤증 뉴욕한국문화원장은 “지난 30년간 문화원과 링컨센터가 전통 국악 공연을 위주로 협업했고, 최근엔 아이돌 그룹 중심의 K팝 프로그래밍으로 한국 공연의 폭을 넓혀 왔다”며 “이번 공연에선 최초로 K-인디음악을 소개해 한류의 저변을 넓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티켓 신청 및 공연 참석 방법 등 상세 사항은 추후 문화원 홈페이지(koreanculture.org) 및 페이스북(@KoreanCulturalCenterNY), 인스타그램(@kccny)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