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선율

멈춘 숨소리에 갇혀
 
허공을 밟고 있는 먼 시간의 그리움
 
잊자던 아픔이어서
 
언젠가
 
돌 하나 물수제비띄워 보냈지만
 
어쩌려고
 
끝없이 잔잔한 파문
 
 
 
한 생각 놓지 못한 잊은 밤으로 밀려와
 
우리가 만났던 명상음악의 선율로
 
아직도 건너지 못한 내 안의 밑바닥
 
어디 기댈 곳 없이 힘든 세월 두고
 
그대 찾아 나서고 있다

영가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