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총기난사 후 전철타기 무서워”

용의자 체포됐지만 긴장감 여전
전철 승객수 다시 줄어들 가능성

브루클린 전철 총격 사건 이후 뉴요커들이 다시 전철 탑승을 꺼리고 있다. 최근 사무실로 복귀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고 뉴욕시경(NYPD)도 전철에 투입되며 상황이 나아지는 듯 했으나, 출근길 총기난사 사건으로 시민들의 심리가 다시 움츠러들었다.
 
14일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에 따르면, 총격이 발생한 당일(12일) 뉴욕시 전철 탑승객은 308만3440명, 총격 다음날 전철 탑승객은 315만8955명이었다. 팬데믹 전 탑승객 수와 비교했을 때 약 52% 수준으로, 팬데믹 전과 비교하면 절반을 겨우 넘기는 규모다. 최근 들어 전철 탑승객은 팬데믹 전 대비 68% 수준까지 올랐으나 다시 10%포인트 이상 떨어진 셈이다.
 
브루클린 전철 총격 용의자 프랭크 제임스(62)가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였던 전날 퇴근길 전철 풍경은 여전히 다소 긴장된 모습이었다. 한 남성이 큰 플라스틱 상자를 들고 7번 전철에 탑승하자 열차에 앉아있던 모든 사람의 눈이 상자에 쏠렸다. 전철이 지연돼 한 역에 오래 정차하자 또다른 남성은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며 흥분했다. 재빨리 일어나 옆칸으로 옮기는 승객도 있었다.  
 
맨해튼 다운타운으로 출퇴근하는 한 한인 여성은 “총격이 일어났던 N노선이라는 점만 생각해도 무서워졌다”며 “페퍼스프레이를 챙겼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집을 나섰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이 전철로 사람들을 복귀시키기 위해 몇 달을 보냈는데 총격이 발생했다”며 “정차역 사이 시간이 긴 급행전철 내에서 총격이 발생해 승객들이 피할 곳도 없었다는 점이 사람들을 더 두렵게 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포스트도 여전히 두려워하는 통근자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2·4·5번 전철로 출퇴근하는 다마라 홀(25)은 “모방범죄를 시도하는 이들이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