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겐카운티 부동산시장 여전히 뜨겁다

단독주택 매매 중간가 59만불…1년전보다 4.4% 올라
콘도·타운하우스도 큰폭 증가…인근 카운티도 활황세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의 부동산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여전히 호황을 구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웹사이트 ‘리얼터 닷컴(www.realtor.com)’ 등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한달 동안 버겐카운티에서 매매된 단독주택(single-family home)의 중간 가격은 59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1년 전인 2021년 1월과 비교할 때 4.4%가 오른 것이다.
 
또 중간가격과 함께 전체 매매 건수도 증가했는데, 2021년 1월에 843건이던 단독주택 매매 건수는 1년 후인 2022년 1월에는 1004건으로 19.1%나 늘었다.  
 
단독주택은 물론 콘도(condominium)와 타운하우스(townhouse)도 예외는 아니었다. 지난 1월 한달 동안 버겐카운티에서 매매된 콘도와 타운하우스의 중간가격은 41만5000달러로,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12.2%가 오른 것이다. 또한 매매 건수도 지난 1월에 268건을 기록해 2021년 1월보다 24.6%나 많아졌다.
 


이처럼 부동산시장이 활황세를 보이면서 단독주택·콘도·타운하우스가 비싸게 팔리는 경우도 늘었다. 지난 1월에 버겐카운티에서 매매된 단독주택·콘도·타운하우스 중 가격이 높은 상위 10%가 최소 105만 달러 이상에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월과 비교할 때 비해 7.1%(상위 10%의 최저 매매가 기준)가 오른 것이다. 주택 형태별로는 지난 1월에 단독주택 114가구, 콘도 11가구, 타운하우스 12가구 등을 모두 합쳐 137가구가 적어도 100만 달러 이상에 매매됐다.
 
한편 버겐카운티와 함께 뉴욕시에서 멀지 않은 북부뉴저지 카운티들의 주택시장도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퍼세익카운티의 경우에는 지난 1월 매매가 성사된 단독주택의 중간가격이 43만5000달러로 1년전에 비해 7.7%가 올랐고, 허드슨카운티는 58만5000달러로 같은 1년 기간 동안 8.5%, 에섹스카운티는 5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4%가 올라 북부 뉴저지 지역 부동산 시장이 전체적으로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