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옥외식당 영구화 안갯속…방치된 구조물

조례 제정 지연에 대책 없어
시설에 쓰레기·노숙자 골치
지침 없어 신규 투자도 곤란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방치된 옥외식당 구조물. 쓰레기더미가 쌓여 있다. 또 안전과 교통혼잡 문제의 원인으로 꼽힌다. [사진 뉴욕코리아타운협회]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방치된 옥외식당 구조물. 쓰레기더미가 쌓여 있다. 또 안전과 교통혼잡 문제의 원인으로 꼽힌다. [사진 뉴욕코리아타운협회]

 뉴욕시의 옥외식당(아웃도어 다이닝) 영구화 절차가 지연되면서 수많은 옥외식당 구조물이 방치되고 있다. 헛간 형태의 구조물은 창고처럼 쓰이거나, 쓰레기가 쌓이다 못해 매트리스를 끌고 온 노숙자도 발견돼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11일 뉴욕코리아타운협회(회장 이영희)에 따르면, 협회는 최근 맨해튼 업주들에게 협조문을 보내 “옥외식당 설치·보수 및 관리를 부탁한다”고 권고했다. 협회는 “시설관리가 제대로 안 돼 코리아타운 이미지에 손상이 갈 뿐 아니라, 안전이나 위생문제도 크다”고 지적했다.  
 
지난 주말 맨해튼 32스트리트 코리아타운을 찾은 결과, 양쪽에 늘어선 옥외식당 중 제대로 운영되는 곳은 손에 꼽을 정도였다. 작년만 해도 북적이던 옥외식당엔 화분과 각종 집기, 쓰레기 더미가 자리잡았다. 일부 행인들은 개인 쓰레기를 투척했고, 비와 바람에 손상된 곳도 다수였다.  
 
문준호 뉴욕코리아타운협회 이사장은 “유동인구가 급증했는데 방치된 시설 때문에 문제가 심각하다”며 “사용하지 않는 공간은 철거하는 것이 맞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퀸즈 플러싱 등 공간이 널찍한 곳과 맨해튼의 상황은 다르다”고 덧붙였다.
 
업주들도 옥외식당 구조물을 일부러 방치하는 것만은 아니다. 뉴욕시의 옥외식당 영구화 조례안 통과와 세부 디자인 지침을 보고 재단장 할 생각도 있었는데, 계속 지연되자 무작정 철거하기도 애매하다는 것이다. 한 한식당 업주는 “구조물을 없애는 데에도 비용이 발생하는데, 철거 후 지침이 나오면 그 책임은 누가 지느냐”고 되물었다. 새롭게 식당을 열고 옥외영업을 하려던 업주들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다. 수제맥주 등을 주력으로 하는 식당 ‘마실’을 최근 오픈한 김영환 플러싱 먹자골목 한인상인번영회장은 “정확한 지침도 없고 기한도 없어 고민”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역별로 옥외식당 기준을 달리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뉴욕시는 당초 올 봄 새로운 옥외식당 디자인을 발표하고 가을엔 조례안 통과, 겨울 라이선스 신청을 계획했으나 지난달 맨해튼 뉴욕주법원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었다.  
 
바론 빈센트 시 교통국(DOT) 대변인은 새로운 옥외식당 디자인에 대해 “벽·밀폐된 구조물은 세우지 않아야 한다”고 답변했다. 칸막이나 우산 등을 활용한 시설만 허용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장은주·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