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리조나주립대 가주 학생 공략

UC·캘스테이트 탈락생 모집
LA 다운타운에 캠퍼스 운영

타주 대학교가 가주 지역 학생 '모시기'에 나섰다.
 
LA타임스는 “애리조나주립대학교(ASU)가 LA에 위성 캠퍼스를 두고 UC, 캘스테이트(CSU) 등에 진학하지 못한 학생들을 모집하고 싶어한다”며 “가주 공립대학 관계자들은 ASU의 전략을 주목하고 있다”고 7일 보도했다.
 
현재 ASU는 LA다운타운 브로드웨이 스트리트 인근의 옛 ‘헤럴드 이그재미너’ 신문사 건물을 인수, LA지역 캠퍼스를 운영중이다.
 
ASU 마이클 크로우 총장은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불합격 편지를 받은 학생들에게서 가주의 금맥을 본다”며 “UC나 CSU의 시스템을 존중하지만 구식 교육 모델에 얽매여 있고 새로운 교육을 제공하기 위한 기술을 수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ASU는 LA를 비롯한 피닉스, 메사, 레이크하바수, 템플 등 여러 지역에 캠퍼스를 두고 온라인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ASU에 따르면 2021년 가을 학기 기준으로 ASU의 학생 수는 13만6000명이다. 이는 12년 전에 비해 두 배 성장한 수치다. 또, ASU 학생의 43%가 온라인 캠퍼스에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LA타임스는 “2020년 가을학기 기준으로 보면 총 학생의 14%가 가주 지역 학생들”이라며 “가주 지역 학생 중 2/3이 온라인 프로그램에 등록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UC버클리 캐롤 크라이스트 총장은 “ASU의 크로우 총장은 오늘날 고등교육 분야에서 가장 흥미로운 사상가 중 한 명”이라며 “지난해 크로우 총장을 초청해 대학의 확장성을 위해 아이디어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
 
반면, CSU 한 관계자는 “학생들은 캠퍼스만의 주거 경험이나 환경 등을 원하기도 한다”며 “ASU의 LA 캠퍼스는 스포츠, 클럽 활동 등이 없는 가장 기본적인 교육만 제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