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뱅크오브호프는 원스톱 서비스 제공할 것"

케빈 김 행장 인터뷰 "차별적인 서비스 제공"

뱅크오브 호프 둘루스에서의 케빈 김 행장의 모습. /박재우 기자

뱅크오브 호프 둘루스에서의 케빈 김 행장의 모습. /박재우 기자

 
"주로 한인은행들이 상업용 부동산 융자, SBA에 초점을 둔 것과 비교해 뱅크오브호프에서는 기업금융, 주택융자, 종합금융서비스 등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미주 최대 한인 은행 뱅크오브호프 둘루스지점이 7일 본격적으로 오픈한 가운데, 오프닝 행사 직전 둘루스를 방문한 케빈 김 행장은 기자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행장은 기존 애틀랜타에 존재하고 있는 한인은행들에 비해선 후발주자이지만 이같은 서비스를 통해 경쟁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특히 온라인 뱅킹을 쉽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뱅크오브호프는 여러 개의 한인은행을 통합해서 만든 은행"이라며 "한인 교포 경제력의 집합으로 대한민국 교포사회의 경제적인 성공을 상징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뱅크오브호프가 애틀랜타에 진출해 보다 더 성장해 주류사회에 당당히 발돋움함으로써 미국 내 한국에 대한 인식을 제고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 행장과 일문일답 
 
-애틀랜타에 진출하게 된 배경은?
 
애틀랜타는 동남부 지역의 산업, 경제, 물류, 문화의 중심지이다. 최근 놀라운 성장으로 한국계 기업들이 진출했고, 한인 교포 사회도 급성장하고 있다.  
 
영업망을 확장하는 동시에 앞으로 미국 동남부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둘루스 지점 오픈을 결정하게 됐다. 이번 둘루스 지점이 이 지역에서의 유일한 지점 오픈이지만 앞으로 성장해서 보강하고 더 넓혀나갔으면 한다.
 
-최근 밀레니엄 은행도 애틀랜타에 진출하면서 한인 은행들 간 경쟁이 시작되는 것처럼 보이는데, 뱅크오브호프의 차별화는 무엇인지?  
 
우리 뱅크오브호프는 후발주자로서 핸디캡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 LA, 뉴욕에선 잘 알려졌지만 상대적으로 애틀랜타 한인 동포분들께 생소할 수도 있다. 또 6년 만에 새 이름으로 바꿔 더 생소하실 수 있다.
 
먼저 미국 지역 영업 은행 전체 500개 중에서 자산규모로 100대 은행에 선정된 유일한 한인은행이다. 규모로도 뱅크오브호프는 다른 한국계 은행 전체를 합친 규모와 비슷해 독보적이다.
 
차별화를 말씀드리자면 주로 다른 한인은행들은 상업용 부동산 융자, SBA 등에 초첨을 두고 있다. 우리는 이와 더불어 그 이상의 것을 제공하고 있다.
 
뱅크오브호프의 기업금융 CNI(Commercial And Industrial)융자는 미국 지역은행과 경쟁이 가능할 정도로 인프라와 인적자원이 구비돼 있다. 이 밖에도 주택융자, 크레딧 카드, 체크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들은 뱅크오브호프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온라인 뱅킹도 구비돼 있어 손쉽게 송금이나 캐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애틀랜타 한인사회에는 어떻게 기여하려는지 궁금하다.  
 
뱅크오프호프의 태그라인은 Bankers, Experts, Neighbor이다. 그중에 Neibhgor는 은행이 발전하고 성공함으로써 우리 고객이나 지역사회의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뱅크오브호프는 그간 여러 개의 한인은행을 통합해서 만들어진 은행이다. 한인 교포 경제력의 집합으로 대한민국 교포사회의 경제적인 성공을 상징한다.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한국 본국 경제가 발전해 우리에게 혜택이 주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보답하고자 뱅크오브호프가 보다 더 성장해 주류사회에 당당히 발돋움함으로써 미국 내 한국에 대한 인식을 제고시키고 싶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