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지사 도전 민주당 후보 백만장자 된 비결은?

부채 극복하고 4년만에 순자산 317만 달러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나선 스테이시 아브람스가 미국 진보 센터(CAP) 아이디어 컨퍼런스에서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 통신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나선 스테이시 아브람스가 미국 진보 센터(CAP) 아이디어 컨퍼런스에서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 통신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두 번째 출사표를 던진 스테이시 아브람스(민주당)가 4년 만에 부채를 극복하고 백만장자가 됐다.  
 
2018년 민주당 후보로 조지아 주지사에 처음으로 출마했을 당시 아브람스의 순자산은 10만 9000달러에 불과했고 학자금 대출 9만 6000달러, 신용카드 부채 8만 3000달러를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3월 제출한 주 공시자료에 따르면 그녀의 자산은 현재 317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 수익으로 인해 그녀는 부채를 모두 갚았다.
 
이 같은 배경은 정치적 지위 상승 때문으로 보인다. 아브람스는 비록 2018년 조지아 주지사선거에서 패배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잠재적인 부통령 후보로 떠올랐었고 이 과정에서 600만 달러가량을 벌었다.  
 
아브람스는 대부분 책과 연설에서 수익을 얻었다. 아브람스 선거 운동 대변인 세스 브링먼은 아브람스가 2021년에 37차례의 유료 연설을 했고, 2019년부터 6권의 책을 집필, 공동 집필 또는 재발행했다. 올해 말에는 또 다른 저서의 발행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아브람스는 남부의 경제적 형평성을 개선하고자 하는 루즈벨트 연구소의 계열사인 '남부 경제 발전 프로젝트'의 전무이사로 발탁돼 3년 동안 70만 달러 이상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소식에 공화당은 아브람스를 '엘리트주의자'라며 비판하고 있다. 이들은 아브람스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경제적 이익을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브람스는 이같은 비판에 반박하고 있다. 그는 "나의 성공이 공화당원들에 의해 왜곡되고 있다"라며 "모든 사람이 번영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믿고 나는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나는 그 기간 동안 개인적인 성공뿐 아니라 조지아 주민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화당의 다른 후보들은 아브람스보다 더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현직 주지사 브라이언 켐프는 850만 달러의 순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에만 55만 1000 달러의 수입을 거두기도 했다. 데이비드 퍼듀 후보는 순자산 5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2021년엔 93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